배우 다니엘 헤니가 격리근황을

공개했습니다.


다니엘 헤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격리 12일차 이젠 나 자신에게도

슬슬 짜증이 나려고 하네요 라며 글과 함께 영상을 올렸습니다.



영상속에서는 집에서 시간을 보내는 자신에 모습을 세가지로 스타일링해



다니엘 헤니는 27일 자신의 인스타에 "자가 격리 12일째, 이젠 나 자신에게도 슬슬 짜증이 날려고 하네요 ㅎㅎㅎ"라는 글과 같이 영상을 게재했어요.

공개된 영상 속 다니엘 헤니는 집에서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다니엘 헤니는 책을 읽고, 기타를 치거나, 반려견을 안고 잠을 자는 등 여러가지 모습을 보여준다.

특히 표정에서 지친모습이 보이기도 했습니다.
근래 미국에서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급속 확산 속에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한 "집에 머무르기" 캠페인이 스타들을 중심으로 독려되고 있습니다




최근 연예인들의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기부 행렬이 연일 이어지는 가운데 배우 다니엘 헤니 또한 기부 행렬에 동참했다는 알려졌는데요. 소속사 에코글로벌 그룹에 따르면 "다니엘헤니가 국민들의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예방을 위해 기부했다" 라고 전했습니다.

다니엘 헤니는 공식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건강기능식품회사 에치이피오와 함께 대구,경북을 포함한 전국 각처에 약 현금 1억과 2억상당의 현물을 기부했다고 전해집니다.



현재 체코에서 드라마를 촬영중인 다니엘 헤니는  코로나 19 소식에 마음이 아팠으며 보다 현실적인 도움을 드리고 싶었기에 현물을 기부하게 되었다고 밝히며 코로나 19 확산 예방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습니다.

실제로 다니엘헤니의 선행은 이번이 처음이 아닌데요. 그는 사랑의 열매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승일 희망 재단, 밥상공동체,푸르메재단,플랜코리아 등등 여러단체를 통하여 사회공헌활동에 나서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