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짱시대’ 출신 BJ 이치훈이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가운데 팬들과 지인들의 애도가 이어지고 있다. 향년 32세. 너무 이른 나이에 세상을 떠난 고인에 대한 안타까움을 드러내고 있는 지인들이다.

고 이치훈은 지난 19일 오전 급성패혈증으로 세상을 떠났다. 고인은 최근 임파선염으로 병원 치료를 받다가 몸살까지 겹치며 급격하게 상태가 나빠진 것으로 전해졌다.

고 이치훈은 지난 13일 자신의 채널을 통해 직접 사실을 알린 바 있다. 고인은 “이틀 전부터 임파선염 때문에 병원을 들락거렸는데 오늘은 강력한 몸살까지 추가됐어요. 부디 코로나가 아니길. 마우스 쥘 힘조차 나지 않아서 모바일로 공지남깁니다. 다들 정말 힘겨운 시기인데, 잘 버텨봅시다”라고 밝혔다.

해당 공지는 고인의 생전 마지막 글이 됐다. 이후 이치훈은 상태가 악화되면서 패혈증으로 사망하게 된 것. 이치훈의 지인에 따르면 그는 지난 10일 이비인후과에서 임파선염 소견을 받았고 17일 고열과 구토로 병원으로 옮겨져 검진을 받았다. 이어 18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고 중환자실에서 일반 병실로 옮겨졌고, 19일 새벽 5시 패혈증으로 사망했다.

갑작스러운 비보가 전해지면서 지인들은 고인의 SNS를 통해 애도의 뜻을 전하고 있다. 네티즌도 “너무 이른 나이에 떠나 안타깝다”, “부디 좋은 곳에서 편히 쉬기를 바란다”, “믿기지 않는다”, “이젠 아프지 않고 행복했으면 좋겠다”라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많은 팬들과 네티즌, 지인들이 갑작스러운 소식에 슬퍼하며 고인의 명복을 빌고 있다.

평소 고인과 친분이 있던 BJ세야는 개인 방송을 통해 “정말 착한 형이었다. 그렇게 착한 형을 왜 데려가는지 솔직히 모르겠다. 장례식도 코로나19 때문에 입관식만 예정돼 있다. 가서 도와드려야될 것 같다”라면서 슬퍼했다.

특히 BJ세야는 “형이 며칠 전부터 아팠다. 방송 공지에도 아프다고, 마우스가 안 쥐어진다며 휴방을 했었다. 아파서 병원에 갔는데 코로나19 때문에 응급실에서 안 받아줬다. 검사에서 코로나19가 아닌 것으로 나와 그제서야 입원을 했는데 이미 안 좋아졌다. 결국 치료가 늦어졌다”라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무엇보다 세야는 이치훈의 사인에 대해 급성 패혈증임을 밝히며 "이치훈 형이 며칠 전부터 몸이 아파서 휴방을 했다. 병원에 갔는데 코로나19 때문에 응급실에서 받아주지 않았다.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결과가 음성으로 나오자 그제서야 입원을 할 수 있었다. 하지만 이미 뇌에 안 좋은 게 생겨버렸다"며 "코로나19 때문에 치료가 늦어져서 그렇게 됐다"고 밝히며 안타까워했다.

고 이치훈은 케이블채널 코미디TV ’얼짱시대’와 KSTAR ’꽃미남 주식회사’로 얼굴을 알린 1대 얼짱 출신으로, 지난 2009년 Ystar ‘생방송 연예 인사이드’로 데뷔했다. 이후 아프리카TV BJ로 활동하며 ‘이치훈 TV’를 운영하며 많은 인기를 얻었다.

이치훈의 장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 우려로 무빈소로 진행되며 발인은 21일 오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