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김정균이 배우 정민경과의 연애부터 결혼까지 모든 이야기를 공개했다. 두 사람의 결혼 스토리는 이틀째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를 달구며 화제가 되고 있다.

배우 김정균(54)과 결혼하는 정민경(50)에 대한 관심이 높다.


김정균과 정민경은 지난 25일 결혼 소식을 알렸다. KBS 공채 탤런트 동기 모임에서 만나 연인으로 발전한 두 사람은 2년 간의 열애 끝에 오는 6월 결혼식을 올린다고. '돌싱남' 김정균의 결혼 소식에 많은 축하가 이어졌다.

두 사람의 결혼 스토리는 이날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이하 '불청')을 통해 공개됐다. 식사 시간 도중 김정균은 어딘가 불안한 모습을 보였고, 이에 멤버들은 "식사 끝나고 뭐 돌리는 거 아니냐"고 결혼을 의심했다.

쉬는 시간에 멤버들은 휴대폰을 보다 김정균의 결혼 소식을 알게 됐고, "정균이 오빠 결혼한다"며 소리를 질렀다.

이미지 원본보기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김정균은 "15년 동안 어머니와 살면서 어머니를 위해서라도 배필과 예쁘게 잘 사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며 "결혼 소식을 내 입으로 전하기 쑥스러웠다. 그래서 쉬는 시간에 볼 수 있게 모바일 청첩장을 돌렸다"고 밝혔다. 멤버들은 결혼 소식을 모른 척하고, 김정균을 위한 서프라이즈 축하를 하기로 했다.

쉬는 시간 후 멤버들은 게임을 하기 위해 강당에 모였다. 김정균은 긴장한 표정으로 자리에 앉아있었지만 친구들은 약속한 대로 결혼에 대한 언급을 전혀 하지 않았다.

멤버들이 준비한 게임은 술래잡기 게임. 술래 김정균은 안대를 쓰고 친구들을 잡을 동안 구본승은 결혼행진곡을 틀었다. 김정균은 울컥하다가도 "더 이상 너네들이랑 못 살겠다"고 농담을 건네 웃음을 안겼다.

김정균은 멤버들에게 결혼 비하인드를 밝혔다. 김정균은 "결혼 이야기가 나온 지 3개월쯤 됐다. KBS14기 동기였다"고 아내를 소개했다. 김정균의 결혼이야기에 김광규는 특히 괴로워했다. '총 맞은 것처럼'을 부르며 슬퍼하는 김광규에게 김정균은 "누구는 한 번도 못했는데 나는 두 번이나 해서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이미지 원본보기 결혼을 결심하게 된 계기에 대해 김정균은 "결혼이라는 걸 결심하는 건 단순했다. 동기 모임으로 식사를 했는데 옆에 보니까 술을 안 먹는 친구가 밥을 두 그릇을 먹더라. '너 왜 이렇게 밥을 많이 먹냐'고 하니까 밥이 좋다더라. '밥만 먹여주면 되냐'했더니 그렇다고 하더라. 계속 보다 보니까 예쁘더라"라고 설명했다.

프러포즈도 이미 마친 상태였다. 김정균은 밴드와 함께 노래를 부르며 정민경에게 청혼했다고. 멤버들은 밴드 멤버가 올린 영상을 함께 보며 김정균의 청혼 현장을 함께 지켜봤다.

이어 예비신부 정민경과의 전화연결이 이어졌다. 멤버들은 정민경에게 "정균 형님을 사랑하냐"고 물었고, 정민경은 "너무 사랑한다"고 답했다. 친구들은 "게임 할 맛이 안 난다"며 온 몸으로 두 사람의 결혼에 대한 부러움을 드러냈다.

한편, 김정균은 1991년 KBS 공채 탤런트 14기로 데뷔, 이듬해 '내일은 사랑'에 출연하며 눈도장을 찍었다. 이후 '신손자병법', '청춘극장', '남자셋 여자셋', '세 친구' 등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정민경 역시 KBS 공채 탤런트 14기로 데뷔, 이국적인 외모로 이목을 모았다. 드라마, 영화 뿐 아니라 CF 모델로도 활약한 정민경은 현재 사업가로 변신했다.

재혼인 김정균과 달리 정민경은 초혼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정균은 지난 1999년 승무원 출신의 A씨와 결혼했으나 결혼 9년 만인 2008년 이혼했다. 슬하에는 딸 하나가 있다.

지금 이슈가 되고 있는 이유는 아마도 배우 김정균씨와 결혼을 하게 되어서 사람들의 관심을 받고 있는거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