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에서는 좀처럼 볼 수 없었던 홍상수와 김민희의 불륜 커플의 동반 공식 석상 참석이 있었습니다. 베를린영화제에서 새 영화 '도망친 여자'를 선보인 두 사람은 여전히 다정했고 두 사람의 손에는 커플링이 반짝였는데요.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 서영화는 25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진행 중인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도망친 여자' 포토콜과 프레스 컨퍼런스에 참석했다.

'도망친 여자'는 홍상수 감독의 24번째 장편영화로, 올해 베를린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됐다. 김민희와 서영화를 비롯해 송선미, 김새혁, 이은미, 권해효 등이 출연했다.

결혼 후 한 번도 떨어져 지낸 적이 없었던 남편이 출장을 간 사이, 두 번의 약속된 만남, 한 번의 우연한 만남을 통해 과거 세 명의 친구들을 만나게 되는 감희(김민희 분)를 따라간다.

프레스 컨퍼런스 전 열린 포토콜에서는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 서영화가 포즈를 취했다. 홍상수 감독은 편안한 차림으로, 김민희는 블라우스·팬츠로 깔끔한 패션을 완성했다.

베를린국제영화제를 통해 오랜만에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며 프레스 컨퍼런스를 마쳤다.

이 자리에서 홍상수 감독은 '도망친 여자'의 제목 의미에 대해 "그게 무엇인지 결정하지 못했고, 정의내리고 싶지 않다. 결정할 수 있었지만 그 전에 멈췄고, 관객들이 이 영화를 보고 느껴주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김민희는 "감독님이 주신 대본을 잘 외워서 그대로 잘 전달하면 의미있는 연기를 할 수 있다"고 홍상수 감독에 대한 여전한 신뢰를 드러냈으며 "만약 연기가 의도에서 벗어났을 때는 감독님이 잘 잡아주신다"고 얘기했다.


이어진 레드카펫에서도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의 다정한 모습이 엿보였다. 화이트 드레스를 입은 김민희가 레드카펫 위에서 홍상수 감독의 허리에 다정하게 손을 올린 모습도 포착됐다.

25일 영화제의 메인 상영관인 베를리날레 팔라스트에서 프레스 상영회로 첫 공개된 '도망친 여자'는 같은 날 오후 4시 월드 프리미어로 상영을 이어간다. 이후 26일, 27일, 28일까지 공식 상영될 예정이다. 국내에서도 봄 개봉을 앞두고 있다.

홍상수 감독은 '밤과 낮'(2008), '누구의 딸도 아닌 해원'(2013), '밤의 해변에서 혼자'(2017)에 이어 네 번째로 베를린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됐으며, 김민희는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여우주연상을 거머쥔 바 있다. 두 사람의 일곱 번째 만남에서 또 다른 낭보가 전해질 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김민희의 홍상수 감독에 대한 애정과 신뢰


독특한 작업 스타일의 홍상수 감독과의 호흡에 대한 질문에 김민희는 "감독님이 써주시는 대본대로 잘 외워서 잘 전달하면 의미 있는 연기를 할 수 있다. 최대한 감독님의 의도를 파악해서 연기하려고 노력한다. 내가 그 의도를 벗어나서 연기할 때는 감독님께서 잘 잡아주신다"고 답하며 홍상수 감독에 대한 애정과 신뢰를 드러냈습니다.



또 김민희는 "배우들 사이에서 발생하는 이야기가 있고 서로의 반응이 있다. 반응에 집중해 상황을 받아들이면 자연스럽게 감정이 일고 변화가 생긴다. 현장에서 상황을 숙지하고 감정에 집중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국내에서는 두문분출하는 두 사람이지만 이날 기자회견에서 두 사람은 어느 때보다 당당하고 다정했습니다.

해외 취재진에게 질문을 받은 김민희가 다시 한번 질문해줄 것을 요청하자 홍상수 감독이 다정히 통역을 해주었는데요.

홍상수 감독의 자유분방한 모습도 여전했습니다.

영어로 기자회견을 이어가던 중 자신의 전화벨이 울리자 전화를 받고 "죄송합니다"라는 짧은 답변으로 전화를 끊은 뒤 취재진를 향해 사과를 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습니다.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의 5년여간 불륜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15)로 호흡을 맞춘 뒤 연인으로 발전했습니다.

두 사람을 둘러싼 불륜설이 파다하게 퍼진 2018년 3월, 두 사람은 '밤의 해변에서 혼자' 국내 언론 시사회에 참석, 처음으로 국내 취재진에게 모습을 드러낸 후 "진솔하게 사랑하는 사이"라고 불륜을 인정했습니다.

홍상수 감독은 아내를 상대로 이혼 소송까지 제기했습니다.

그러나 법원은 법원은 홍상수 감독에게 파탄 책임이 있다며 이혼을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그럼에도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의 사이는 굳건히 이어오는 중입니다.

'불륜 커플'이라는 세간의 질타에도 아랑곳 하지 않고 5년째 굳건히 본인들만의 사랑을 지켜가고 있습니다.

두 사람은 불륜 인정 이후 한국에서의 공식 활동을 모두 접었습니다.

소속사도 떠난 김민희는 오로지 홍상수 감독의 영화에만 출연하고 있습니다.

두 사람은 자신들의 국내 영화 시사회에도 불참했고, 부산국제영화제 등 국내 영화제도 모두 외면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해외 영화제에 초청될 때마다 당당히 동반 참석하고 있습니다.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는 3월 1일까지 이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