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그룹 창업주인 신격호 명예회장이 2020.01.19일 향년 99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신격호는 맨손으로 껌 사업부터 시작해 국내 재계 5위의 롯데를 만든 신화적인 인물이다.

롯데그룹은 18일 밤 신격호 명예회장의 상태가 급격히 악화해 만일에 대비해 가족들과 그룹 주요 임원진이 병원에 모여 있는 상태라고 전했었습니다.


일본에 출장 중이던 신격호 회장 아들인 신동빈 롯데 회장도 급거 귀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신격호 명예회장은 지난달 18일 영양 공급 관련 치료 목적으로 서울 아산병원에 입원했었습니다.

신격호 회장은 지난해 11월에도 탈수 증세로 병원에 입원하는 등

입원과 퇴원을 반복하며 치료를 받아왔는데요.

우선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신격호는 1921년 경남 울산에서 5남 5녀의 첫째로 태어났다. 1941년 그는 혼자 일본으로 건너가 신문과 우유 배달을 하며 고된 생활을 보냈다.

1944년 선반(절삭공구)용 기름을 제조하는 공장을 세운 뒤 사업을 시작했다. 하지만 불행하게 2차 대전이 발발하면서 공장이 전소되었다.

하지만 신격호는 포기하지 않고 비누와 화장품을 만들어 팔면서 처음으로 성공가도를 달리게 된다. 이후 껌 사업까지 뛰어들어 1948년 ㈜롯데를 설립했다.

이후 롯데는 껌뿐만 아니라 초콜릿, 캔디, 비스킷, 아이스크림, 청량음료 부문에도 진출해 큰 성공을 거두게 된다.

일본에서 사업에 성공한 신격호. 하지만 그는 대한민국 사람이었다. 자연스럽게 고국으로 눈을 돌리게 된다. 한·일 수교 이후 한국 투자 길이 열리자 그는 1967년 롯데제과를 설립하게 된다.

일본뿐만 아니라 고국에서도 큰 성공을 거두게 된다. 제과 사업뿐만 아니라 유통, 관광, 화학, 건설 등 여러 사업 영역을 확장했다.

하지만 말년은 꽤나 순탄치 않은 삶을 살았다. 2015년 장남인 신동주와 차남인 신동빈 간의 경영권 분쟁이 터진 것이다.

또한 신 명예회장은 두 아들과 함께 경영비리 혐의로 2017년 12월 징역 4년 및 벌금 35억 원을 선고받았으나 건강상의 이유로 법정 구속은 면했다.

2017년에는 신동주가 아버지 신격호 전기 성격의 책 나의 아버지 신격호를 출간하기도 했었는데요.

이 책에서 신격호 명예회장의 기억력에 2010년부터 문제가 생겼고 2013년 이후 급속도로 악화됐다고 밝히기도 했었습니다.

신격호 회장은 2013년 고관절 수술을 받았었거든요.



신격호 명예회장은 슬하에 2남 2녀를 두었습니다.

신동주 전(前)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이 장남이며 한국과 일본 롯데 경영권을 장악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차남입니다.

그밖에 딸 신영자, 신유미가 있습니다.

신격호는 영산 신씨입니다.

신동주 신동빈 형제는 신격호 명예회장이 1941년 일본으로 건너가 사업을 시작한 후 결혼한 시게미쓰 하쓰코(重光初子)씨와의 사이에 태어났습니다.

신격호 일본 이름은 시게미츠 타케오입니다.



신격호 명예회장은 세명의 부인을 두었었는데요.

신격호 장녀인 신영자 롯데복지재단 이사장은 노순화 씨의 딸이구요.

막내딸인 신유미 롯데호텔 고문은 1970년대 미스롯데 출신인 서미경 씨와의 사이에서 태어났습니다.

그래도 신격호 회장은 롯데 그룹의 숙원사업이었던 롯데타워를 보고 사망하였네요.

신격호 회장은 2017년 부인과 함께 잠실 롯데타워를 방문하여
홍보관, 스카이서울 등 3시간 가량을 관람했다고 하죠.

2015년 공사 중에도 방문했었던 신격호 회장입니다.

신격호 명예회장은 재계 1세대 창업자 가운데 사실상 유일한 생존자였습니다.

신격호 고향은 경상남도 울산입니다.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 위독 소식 결국 사망으로 이어질 줄 몰랐네요.

신격호 롯데그룹 창업주 별세 소식에 실시간 검색어에도 올랐는데요.

일제 강점기였던 1922년 재력가 집안의 5남 5녀 가운데 장남으로 태어났던 신격호입니다.

다시한번 신격호 회장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