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민상 김하영이 라디오 컬튜쇼에서 열애설에 휩싸였다고 전하면서 이목을 끌고 있습니다. 게스트로 출연한 김하영은 스페셜 DJ 유민상과 함께했습니다.

유민상은 김하영과 함께 '개그콘서트' 에서 호흡을 맞추고 있다고 전했는데요. 김태균은 "놀라운 소식이 있다. '개그콘서트'에서 현재 열애설이 돌고 있는데 그 주인공이 유민상과 김하영이라고 하더라" 라고 언급했습니다.

유민상은 김하영 열애설에 대해 "'개그콘서트'에서 함께 코너를 하고 있다. 제가 노총각이다 보니 찝쩍대는 역할을 맡았다. 그래서 그런 것 같다. 너무 죄송하다. 남의 인생 막는 것 같다" 라고 전했습니다.

유민상의 답변에 김태균은 "우정에서 연인이 될 수 있는 거 아니냐 두 분 첫인상이 어땠냐" 라는 물음에 김하영은 "첫인상은 '생각보다 크다'였다. 그런데 보면 볼수록 귀여운 면이 있다. 사람은 좀 오래 봐야 한다" 라고 답을 전했습니다.


유민상은 김하영에 대해 "'서프라이즈'를 통해 오래 봤기에 익숙했다. 재밌는 분이라고 생각했고, 앞으로 '개그콘서트'에서 오래 봤으면 좋겠다" 고 말하면서 훈훈한 마무리를 지었습니다.


이날 DJ 김태균은 김하영을 보자마자 "초면이지만 너무 익숙한 얼굴이다"라고 반가워했고, 김하영은 "일요일 아침마다 여러분들을 깨우지 않냐"라고 화답하기도 했죠.

특히 김하영은 매주 결혼하는 신이 나온 것으로 유명한데, 전용 드레스도 있다고 말해 주변을 놀라게 하기도 했죠.


그러면서 좋은 건 아니고 내게 잘 맞는 드레스라며, 다른 프로에서 좋은 드레스를 입어봤지만 별 감흥이 없었다고 입증하기도 했죠.

이에 김하영은 “2004년부터 '서프라이즈'에 출연해 16년째. 데뷔는 잡지모델로 했고, '서프라이즈'는 성우 준비를 하다 출연한 것"이라고 설명했죠.

이어 성우 시험에서 떨어진 이유에 대해 "더빙에서 섹시한 연기가 힘들어서 떨어졌다. 안젤리나 졸리를 따라해야 하는데 힘들어서 떨어졌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자 DJ 김태균이 애기 목소리를 부탁했고 김하영의 연기를 들은 유민상은 "섹시한 애기목소리 같다. 그때랑 지금이랑 바뀐거 같다"고 말해 웃음을 안기기도 했네요.

최근 김하영은 개그콘서트에도 출연하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는데, 최근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 후 작가님이 연락을 준 것이라고 털어놨죠.

특히 유민상 김하영 열애설이 돌기도 했는데, 아무래도 코너를 같이 해서 그런 것 같다며 둘이 나이가 동갑이라고 밝히기도 했네요.


김하영은 유민상같은 스타일 어떻냐는 질문에 "처음에 봤을 때 생각보다 크시더라. 근데 보다보니까 귀여운 면이 있으시더라. 사람은 오래봐야한다"고 못박기도 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