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맛’에 출연했던 작가 김진아, 그리고 배구선수 이태호의 열애 소식이 전해졌는데요.

TV조선 '연애의 맛'에 출연했던 김진아와 6살 연하 배구선수 이태호가 현재 교제 중이라고 하는데요.

김진아는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렇게나 좋아도 되는건가 싶은 내 단짝. 내 애인. 부끄러우니까 똑바로 말 안해야지. 냉애잉"이라는 애교 넘치는 메시지와 함께 사진을 올렸죠.



공개된 사진 속 김진아는 자신의 뒤에서 백허그를 해주는 이태호와 거울샷을 찍고 있는 모습인데요.

또한 배구선수인 남자친구의 경기 중 사진과 영상까지 덧붙이며 남다른 애정을 과시하는 중이죠.

이태호 또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김진아가 쓴 에세이 책, 함께 데이트 중인 사진 등을 공개하며 그와의 열애에 빠진 모습을 보였는데요. 또한 지난 크리스마스 때는 서울 마포구 망원동에서 즐긴 데이트 인증샷도 올렸죠.

해당 사진에서 김진아는 "항상 고마워. 로맨틱한 고미씨. 편지는 좀 길게 써보자~"라는 댓글을 달아 눈길을 끌기도 했으며, 이태호도 "네.. 길게.. 써보죠!! 잘 쓰지나"라는 댓글로 알콩달콩한 모습을 보였죠.



한편 김진아는 TV조선 '연애의 맛'에서 김정훈과 소개팅을 했으나 이뤄지지 않았는데요.

올해 2000년 생인 이태호는 프로 배우 한국전력 팀의 라이트 공격수로 선수생활을 하고 있는 중이죠.

예능 '연애의 맛' 당시 김진아는 의도치 않은 구설수에 휘말려 안타까운 결과를 맞이한 바 있습니다.

'연애의 맛' 김진아 파트너였던 김정훈은 평소 이미지를 깨버리는 전 여자친구의 피소 논란에 시달렸었죠.

당시 김정훈 전 여자친구는 "김정훈이 임신 사실을 알고 이미지를 지키기 위해 임신 중절까지 종용했다" 등의 주장을 했으나, 이후 고소를 취하하고 일상 생활로 돌아간 상황이죠.



김진아는 '연애의 맛'이 제대로 마무리되지 않은 상황에서 이같은 논란을 겪게 되자 "막판에 고생한 제작진들만 욕 먹는다. 비공개나 댓글을 닫으라고 걱정해주시는데 내 공간인 이곳 언젠가는 열텐데 그때마다 이 일 상기 될까봐 짜증나고 내가 숨을 이유는 없다고 생각한다"라며 당당하게 밝히기도 했네요.

김진아의 잘못은 하나도 없습니다. 그러나 김정훈의 잘못은 명백합니다. 부적절한 사생활 자체의 잘못도 있지만 러브라인 예능에 참여하는 사람으로서 위험 요인에 대해서 분명히 제작진과 상대역으로 출연 중인 사람에게 양해를 구해야 했으며 문제가 있을 시에는 알아서 빠져줬어야만 하였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김정훈은 그러한 최소한의 도리를 지키지 않았고 결국 김진아만 피해를 입은 상황이 되어버렸습니다.
 
그렇기에 김진아가 김정훈과 전혀 사귀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이미지라는 측면에서는 많은 부분에서 훼손을 당하게 되었고 결국 방송에서도 하차를 하게 되어 그에게 있어서는 새로운 기회를 얻는 것 자체가 불가능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김진아가 배구 선수 이태호와 열애를 하게 되었다는 소식이 들렸을 때에 당연히 많은 사람들에게 다행이라는 말을 들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논란 속 힘겨웠던 '연애의 맛' 김진아는 연하의 배구선수 이태호와 새로운 사랑을 시작하게 된 것이죠.

공식 커플로 선언한 만큼, 아름다운 사랑을, 이어갔으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