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진모의 핸드폰이 해.킹을 당했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주진모 핸드폰이 어떻게 해.킹을 당했고 누가와 문자를 주고 받은 내용이 유출 되었는지, 그리고 왜 주민모 아내 민혜연이 돌연 자신의 인스타를 삭제 시켰는지 그 이유를 알아 보도록 하겠습니다. 하지만 그전에 강력한 법적대응에 나선 주진모 소속사의 입장을 먼저 듣고 가보도록 하겠습니다.


"최근 주진모의 개인 핸드폰이 해.킹된 것을 확인했다. 이와 관련해 연예인이란 이유로 사생활 침해 및 개인 자료를 언론사에게 공개하겠다는 악의적인 협/박을 받고 있고, 이에 대한 대가로 금품을 요구하고 있는 중이다."

"해당 사항에 대해 당사는 유포된 정황을 포함한 일련의 상황에 대해 수사기관에 정식으로 수사를 의뢰하고 강경한 법적대응을 할 방침이다. 따라서 위와 같은 유포 등 행위를 자제해 주시기 바란다"

"속칭 지/라/시를 작성하고 이를 게시, 또는 유포하는 모든 행위는 법적처벌 대상이다. 현재 무분별하게 배포되고 있는 관련 내용을 어떠한 경로라도 재배포 및 가공 후 유포 시 당사는 법무법인을 통해 강력하게 법적인 조치를 취하고 책임을 물을 예정이다"

팩트체크 주진모 해.킹 당한 건 카톡내용이라 아니라 통신사 문자내용.

주진모가 해.킹.범들에게 협박당한 내용은 카톡이 아니라 통신사 문자내용이었습니다. 즉 일반적으로 카톡앱을 통해 서로 주고 받은 대화내용이 아니라 일반적으로 사진과 함께 내용을 주로 보내는 SMS 통신사 문자였던 것입니다.

그런데 왜 카톡내용으로 잘 못 알려진 것일까?


아마도 주진모 장동건 문자내용이 재구성 되면서 카톡 형식으로 그래픽이 만들어져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졌고 또다시 언론이 보도했기 때문이 아닐까 싶은데요. 엄연히 카톡과 문자는 다르다는 점에서 왜 이런 일이 벌어지게 되었는지 정확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갤럭시 해.킹.피해자 주진모뿐만 아니라 연예인과 셰프 등 10여명이었던 이유.

서울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주진모 사건을 비롯해 일부 연예인들의 스마트폰 해.킹 및 협.박 피해 사건에 대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10일 오전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주진모 카톡이라는 모바일 메시지 빠르게 퍼지면서 논란이 된 것이죠.

특히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SNS, 모바일 메신저 애플리케이션 등에는 주진모가 한 연예인과 과거 주고받은 메시지라며 카톡 캡처본이 유포됐는데요. 여기에 장동건 실명이 거론되면서 논란이 커졌습니다.


일단 주지모 카톡내용이라고 퍼진 문자 메시지들을 보면 대화자체가 상당히 논란이 될 수준의 내용들이 많았습니다. 심지어 2차 피해가 우려되는 사진도 담겨 있어 문제가 커졌죠. 결국 이 일로 문자를 주고 받은 주진모와 장동건의 이미지 손상은 불가피해지고 말았습니다.

주진모 장동건 해.킹으로 문자내용 유출 비난 하면 안되는 이유.

주진모 카톡내용이라 퍼진 문자 메시지를 보면 분명 문제가 있어 보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건 어디까지나 주진모의 개인적인 사생활이고 주진모 문자내용도 모두 결혼전 대화 메시지라서 문제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이런 해.킹으로 피해를 입은 주진모를 비난하거나 욕하는 것은 스스로 해.킹.범과 공범이 되는 것과 다름이 없습니다.

결국 그들이 원한 것이 바로 이런 대중들의 반응이었을테니까요. 그래서 전 오히려 주진모의 용기 있는 결단에 박수를 보내주고 싶습니다. 자신의 사생활이 유출될 것을 인지 했으면서도 해.킹.범들과 타협하지 않고 정면돌파를 선택했으니까요.

물론 그들의 의도대로 일시적으로 이미지 실추는 있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주진모의 결단이 아니었다면 이 사건은 수면 위로 떠오르지도 않았고 계속해서 더 많은 피해자를 양상 시켰을 것입니다. 결과적으로 준지모가 총대를 맨셈인데요. 이 사건의 가정 근복적인 문제점은 주진모의 사생활이 아닌 해.킹을 손쉽게 하도록 시스템을 만든 삼성의 책임도 크다고 생각합니다.

주진모 협/박 안통했지만, 아이돌과 일부 톱스타들은 돈 건냈다.

일명 중국 해.커의 협.박은 때로는 통했습니다. 디스패치가 취재한 결과에 따르면 한 아이돌 가수는 이미 해.킹.범들에게 돈을 건넸다고 합니다. 이 아이돌은 자신의 동.영.상 유.출되었기 때문이라고 하는데요. 참 안타깝습니다. 하지만, 돈을 건넸다고 해서 끝난 것은 아니죠. 몇년 후 그 불씨는 다시 되살아 날 수도 있으니까요. 참고로 이 해.커는 연예인들의 개인정보를 해.킹한 뒤 5000만 원부터 1억, 심지어는 10억 원 이상을 요구했었다고 하네요.

하지만 주진모는 해.커의 협.박에 응하지 않았습니다. 결국 이 때문에 주진모는 해.커에게 보복을 당한 셈이죠. 동료 배우와 나눈 사적인 문자 내용들이 무차별적으로 인터넷과 언론사에 뿌려졌으니까요. 그런데 이번 해.킹 사건에는 매우 특별한 공통점이 존재합니다.


디스패치가 이 내용을 파헤졌는데요. 주진모를 비롯해 해.킹 당한 톱스타 배우 A씨, 배우 B씨, 아이돌 C씨, 감독 D씨, 셰프 E씨 등 모두가 동일한 회사 제품인 삼성의 갤럭시S 제품을 쓰고 있었다는 것입니다. 이말은 즉 비단, 연예인뿐만 아니라 이 제품을 사용하는 모든 이용자가 해.킹의 잠재적인 범행 대상이 될 수 있다는 것이 돼버린 셈이죠.

그렇다면 주진모를 비롯해 해당 연예인들은 어떤 협박을 받았을까?

먼저 협.박을 받은 주진모는 문자가 유출된 것이고 배우 A씨의 경우는 사진과 문자로 위협을 당했다고 합니다. 아이돌 C씨와 셰프 E씨는 사진, 문자, 영상으로 협박받았다고 하죠. 한마디로 카톡이나 라인, 텔레그램 등 메신저 앱에 저장된 데이터가 털린것이 아니라 휴대폰에 기본으로 장착된 통신사 제공 문자가 모두 털린 것입니다.



또한 해.커들은 돈을 받아내기 위해 해당 스타의 지인에게도 협박 문자를 보냈다고 하죠. 예를 들어 연예인 당사자가 협상에 응하지 않을 경우 그 회사의 기획사 대표님께 협.박 내용을 전송하는 수법을 쓴 것이죠.

그런데 이번에 주진모를 비롯해 다른 연예인들의 유출된 정보를 보니 문자나 사진 모두가 어느 특정한 날에 저장된 것들이었다고 하죠. 여기서 말하는 특정한 날은 바로 삼성 클라우드에 개인 정보를 백업한 날인데요. 이렇다보니 최신 내용이 아닌 이전의 자료들이 대거 털리게 된 것이죠. 참고로 배우 A씨의 경우는 2017년 O월 자료였으며 배우 B씨는 2018년 O월, C씨는 2019년 O월 이전 자료였다고 합니다.

이처럼 연예인 A,B,C,D,E 등 지금까지 알려진 피해자만 10여 명에 속할 정도로 많습니다. 하지만 협/박을 숨긴, 아니면 협박에 응해 돈을 이미 건넨 사례까지 합치면, 피해 규모는 훨씬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주진모 사건에 대해 삼성측의 반응은 어땠을까요?

삼성전자는 삼성멤버스 커뮤니티에 "삼성 갤럭시폰 또는 삼성 클라우드 서비스가 해.킹을 당한 것은 아니며 일부 사용자 계정이 외부에 유출된 뒤 도용돼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공지하며 강력히 자신의 탓이 아님을 부인했습니다.


이어 삼성은 "삼성 클라우드에 저장된 개인정보는 아이디, 비밀번호가 노출되지 않는다면 개인정보 방침에 따라 안전하게 관리되고 있다"며 "당사는 선의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이미 조치를 취했으나, 이중 보안 설정 등 보안 강화 조치를 취해달라고 고객들에게 당부했습니다. 역시 삼성답네요. 이거 인정하면 소송휘말리고 난리가 나겠죠.

해.커들의 큰 실수 주진모를 잘못본 이유:

해.커들은 주진모의 문자내용을 볼모로 잡았습니다. 그리고 사진과 문자로 압박하며 돈을 요구했죠. 이미지로 먹고사는 주진모 입장에서는 충분히 그들의 요구를 들어줄 것이라고 봤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주진모가 협박에 응하지 않자, 주진모의 문자내용을 불특정 다수에게 뿌렸습니다. 그러나 이건 그들의 치명적 실수라고 볼 수 있죠.


결국 이번 일로 보안 업데이트가 될 것이고, 그렇게 되면 그들이 협박할 대상은 줄어들테니까요. 하지만 무엇보다 크게 공론화가 된 만큼 분명 국내 협력자들만이라도 잡힐 것이라고 봅니다.

그러나 이번일로 휴.대.폰.복.제가 너무 손쉽게 된다는 것이 알려진 만큼 삼성의 조치가 시급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또한 우리도 모든 계정의 비번과 아이디를 통일 시키지 말고 모두 다르게 하고 그걸 다시 엑셀 파일로 저장해서 자물쇠로 잠근 뒤 보관하는 것이 좋겠죠.

주진모 아내 민혜연이 인스타그램을 날려 버린 이유:

마지막으로 지난해 6월 결혼한 주진모 부인 민혜연이 이번 주진모 사건이 터진 후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없애 버렸습니다. 한마디로 비공개가 아닌 계정 자체를 통째로 삭제 시켜버린 것인데요. 아마도 이번 사태 여파가 주진모 아내인 민혜연에게까지 퍼질 것을 우려했기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아무튼 이번 일로 주진모를 비난 하거나 주진모의 카톡이나 문자내용을 퍼트리는 일은 없었으면 하는 바람이며 해당 내용이 무엇인지 궁금해 하지도 말았으면 합니다. 특히 주진모가 단순 유포나 재배포 가공 등 모든 사안에 대해서 강력하게 법적대응에 나선만큼 괜히 이번 일로 법정에 서는 일이 없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