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시은과 진태현은 허니하니라는 공식 애칭을 밝히며 꿀떨어지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동상 이몽2" 진태현♥박시은 부부가 첫 만남을 회상했어요. 20일 밤 방송 에서나온 SBS "동상 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배우 진태현이 스페셜 MC로 같이한 가운데 진태현♥박시은의 인터뷰가 공개 됐습니다. 이날 긴장한 기색이 역력한 진태현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너무 긴장됩니다. 프로 그램 팬이었는데 나오게 될 줄은 몰랐다”고 쑥스러워했어요. 박시은도 신기해하기는 마찬가지. 서로의 배우자로 첫 인사를 한 두 사람은 서로의 애칭에 대하여 "허니" "하니"라고 밝혔 습니다.

진태현은 "박시은과 2002년 MBC 드라마 "선물"에서 처음 만났는데요. 그때 당시 박시은은 여주인공이었고 나는 단역 배우여서 배역 이름도 없었다”며 "박시은을 보고 놀랐습니다. 갓 데뷔한 단역 배우였는데 스타들을 봤으니 기분 좋았겠나. 그때도 너무 예뻤다”고 회상했어요. 박시은은 "나는 본 기억이 없다”고 웃으며 말했어요.

두 사람이 본격적으로 서로를 알게 된 작품은 2010년 "호박꽃 순정". 박시은은 "진태현을 짝사랑하는 캐릭터였습니다. 그때는 진태현이 주연이었고 내가 조연이었다”고 밝혔 습니다. 그는 "첫 촬영 때 진태현이 오더니 "선배님 팬이었습니다."라고 하기에 으레 하는 이야기라고 생각 하고 "저도 팬이었습니다."라고 했어요. 첫 촬영을 마치고 가려는데 전화번호를 묻더라. 수고 했다는 내용의 장문의 문자가 왔는데 되게 고마웠다”고 회상했어요.



박시은이 과거 진태현의 소개팅 주선을 언급하자 진태현은 "의도된 것이었습니다. 남자 친구가 있는지 없는지, 어떤 스타일을 좋아하는 알 수 있으니까. 그때도 좋아 하고 있었다”고 고백 했어요. 그는 "몇 달 동안 내가 짝사랑만 하다가 어느날 전화로 "저의 여자가 되어 주세요"라고 고백 했다”고 털어노았습니다. 박시은은 "그날 고백 받고 밤새 통화했어요. 그렇게 사귀게 됐다”고 말했어요.


시은은 1998년 KBS2 옴니버스 드라마 김창완의 이야기 셋으로 데뷔했으며, 꾸준히 여러 가지 작품을 참여했으며, 특별히 쾌걸춘향의 홍채린 역으로 얼굴과 인지도를 알렸습니다. 이후 학교, 점프, 덕이, 논스톱, 세 친구, 엄마야 누나야, 천생연분, 토지, 쾌걸 춘향, 닥터 깽, 천추태후, 호박꽃 순정, 친애하는 당신에게, 사랑했나 봐, 내 손을 잡아,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훈장 오순남 등의 작품에서 활약했습니다.


진태현의 본명은 김태현입니다. 1981년 2월 15일생으로 41세입니다. 키 177cm 몸무게 66kg이며 혈액형은 O형입니다. 학력은 경기고등학교, 서울예술대학 연극과 입니다. 진태현은 2001년 MBC 30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했습니다. 뛰어난 연기력으로 안방 드라마에서 자주 보이는 배우 중 한 명으로 자리매김 하고 있습니다. 진태현은 무명시절이 정말 길었으나, 2008년 하얀 거짓말에서 강형우 역으로 순식간에 큰 인기를 얻게 되었습니다.


이후 드라마 선물, 옥탑방 고양이, 서동요, 호박꽃 순정, 인수대비, 오자룡이 간다, 내 손을 잡아, 호텔킹 등에 출연했으며, 영화 돌려차기, 청 여니, 비몽, 무서운 이야기 등에 출연했습니다. 박시은과 진태현은 지난 2010년 드라마 호박꽃 순정을 통해 친해졌고, 인연이 닿아 연인으로 발전해 2012년 4월 연애 사실을 공개 했습니다.

이에 박시은은 “정말 심심하진 않게 해줘서 고맙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