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델 겸 배우 배정남(36)이 부친상을 당했다고 부고를 알렸다.

19일 소속사 YG케이플러스는 배정남의 아버지가 이날 오전 별세. 소속사에 따르면, 배정남은 전날(18일) 아버지가 위급하다는 소식을 들었고, 임종을 지켜봤다.


"배정남이 슬픔에 빠져있는 상태다. 장례식을 조용히 치르기 원해 위치 등을 외부에 공개하지 않을 예정이다"

18일 서울 영등포 글래드 호텔에서 열린 2019 MTN 방송 광고 페스티벌에서 CF스타 상을 받았지만 참석하지 못했습니다.

"배정남 아버지께서 편찮으셔서 시상식에 참석하지 못해서 죄송하다. 앞으로 활동 열심히 하겠다는 메시지 전달 드린다"

과거 예능에서 언급한 적이 있어요.


"배정남은 깊은 슬픔에 빠져있는 상태이며 "장례식을 조용히 치르기 원해 위치 등을 외부에 공개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배정남은 2002년 모델로 데뷔. 영화 '마스터'(감독 조의석·2016) '보안관'(감독 김형주·2017),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2018), tvN 예능물 '스페인 하숙'(2019) 등으로 인기를 끌었다. SBS TV 예능물 '미운 우리새끼'에 출연 중이며, 내년 영화 '미스터 주'(감독 김태윤), '오케이 마담'(감독 이철하) 개봉을 앞두고 있다. 현재 예능과 방송 광고로 전성기를 보내고 있다.

영화 '보안관' 라운드 인터뷰에서 배정남은 "생계가 안될 정도로 너무 없이 살았다. 부모님이 이혼하셔서 할머니 손에서 자라다 초등학교 때는 친척 집을 전전하기도 했다. 중간에 아빠라는 사람이 나타나 잠깐 같이 살았는데 안 맞았고, 중학교 때부터 다락방 같은 곳에 혼자 살았다"

"할매 사랑으로 바르게 클 수 있었다. 할머니가 안 계셨으면 사고를 엄청 쳤을 것 같다. 할머니가 제가 23살 때 돌아가셨는데 그 후에는 '사고를 쳐도, 당해도 올 사람이 없다'는 마음으로 저 스스로를 지키며 버텼다"

미운우리새끼에서 배정남은 집안 사정이 좋지 않아 초등학교 시절부터 하숙을 시작하고 고등학생 때 공장에서 인생을 배웠고 이후 대학에 가고 싶었지만 친척들에게 외면당했다고 했어요.


배정남은 배우 이성민이 큰 아버지 같은 사람이라고 했어요.

" 지난해 설날, 올해 추석, 그전 추석도 이성민 가족과 함께 보내고 영화 보안관을 같이 찍어 내가 명절에 혼자 있으니까 오라고 했고 형수가 나온다고 저녁을 해준다고 했다. 갔는데 형수님이 상을 크게 차려줬다. 형수님이 날 너무 예뻐해준다. 가면 한 4시간 먹는다. 아이가 고등학생인데 조카 같아 용돈을 준다.

그런 걸 해보니까 마음이 좋다. 애기 때 이후 그런 명절 느낌을 못 받아봤는데 형님 덕분에 느껴봤다"


하숙집 할머니는 "11살 때 밤에 혼자 자는 게 무서워서 할머니에게 무섭다고 하니까 할머니가 내려와서 자라면서 안아줬다. 친구랑 싸웠는데 친구 엄마가 나만 벌을 세워 할머니와 싸움이 났다" 고 밝히기도 했어요.

미술에 소질이 있어 예술고등학교 진학을 희망했으나 빨리 취업하기 위해 부산공업고등학교로 진학했다고 합니다. 청소년기에는 불우한 환경때무에 질풍노도의 청소년기를 보내기도 했지만 외할머니의 병환 소식에 방황을 접었고, 고3때 가정 형편 때문에 전교생 중 가장 먼저 취업을 나갔다고 합니다.

당시 자동차부품공장에서 철야와 야근을 가리지 않고 일하다 허리와 무릎에 심각한 부상을 당하기도 했다고 하는데요. 누워 있기도 힘들 정도로 통증이 심했지만 병원비가 아까워서 파스로 버텼다고 합니다.

그러나 이때 얻은 부상이 상당히 심각한 상태였기에 결국 후유증이 남게 되었고, 이 때문에 현역 4급 판정을 받고 공익근무요원으로 병역 의무를 마쳤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이후 아는 형의 소개로 부산대학교 근처 옷 가게에서 일하던 중 당시 모델로 활동하며 성공한 배우 김민준의 눈에 띄어 모델계에 입문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이후 다수의 유명 잡지와 서울컬렉션 등의 모델로 연예계 데뷔한 후 현재는 드라마와 여러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