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우은숙이 이혼사유를 밝혔다. 선우은숙 이영하는 연예계 대표적인 잉꼬부부였다. 그런 선우은숙과 이영하의 이혼은 그야말로 충격적인 뉴스꺼리였다.

선우은숙 이영하 이혼사유가 동료 여배우 때문이었다.

선우은숙이 지난 7일 방송된 MBN '동치미'에서 전 남편 이영하에 대해 매우 충격적인 내용을 폭로했죠.

선우은숙은 이날 '직장 내 이성 동료'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던 중 "오늘은 마음먹고 이 이야기를 한 번 해야 할 것 같았다"라고 운을 뗀 뒤에 남편과의 이혼사유를 고백했으니까요.


"저희 부부가 이혼 후에도 친구처럼 잘 지내는데 왜 헤어졌냐고들 하신다".

"저희 부부가 헤어지게 된 이유에 대해 바람을 폈네 어쨌네 하면서 소문이 많다. 그런데 이영하 씨 문제도 아니고 소문도 사실이 아니다".


"남편의 여자 직장 동료 때문에 헤어졌다".

그리고 이어 선우은숙은 이혼 사유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까지 폭로했죠.

"남편의 직장동료이자 제 직장동료인 배우다."


"어느 날, 그 여자 동료가 이영하 씨와 아주 친한 사람과 가까워졌다"

이 말은 즉 동료 여배우와 이영하 친구가 가까워졌다는 말인가 보네요.

그런데 문제는 둘 다 유부 남과 유부 녀였고 두 사람은 비밀리에 교제를 했다고 합니다.


그럼 선우은숙의 말을 더 들어 볼까요.

"(동료 여배우와 이영하 친구) 둘이 교제하다가 애정 문제에 사건이 발생했다".

"그 여자가 심지어 양다리를 걸치고 있었다"

"두 사람 사이에 낀 이영하가 많은 시달림을 겪었다"


이를 보고 당시 아내였던 선우은숙이 동료 여배우에 대해 어떤 말들을 했던 것 같아요.

그런데 이영하가 아내가 아닌 동료 여배우 편을 들어 벌인 것이죠.

"이영하는 내게 '나서지 말라'고만했다"

"졸지에 내가 여자 동료를 모함한 것처럼 오해를 받았다"

"당신 와이프가 이렇게 오해를 받고 있는데 당신은 입을 다물고 있느냐고 이영하에게 물었다"

이처럼 선우은숙은 많이 억울했던 상황에서 남편 이영하가 편을 들어주지 않자 매우 큰 충격을 받았던 것 같아요.


"남편 하나 믿고 살아가는데, 내 편 하나 들어주지 못하는 남편을 어떻게 신뢰하겠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결국 이 사건으로 선우은숙 이영하 부부는 1년 반 동안 별거를 시작했다고 해요.

하지만 이날 방송에서 선우은숙은 "내가 지금 상황에서 어떤 선택을 해야 한다면 별거를 하지 않을 것이다. 그럼 이혼도 안 됐을 것이다."라며 또 후회를 하기도 하더군요.


그 이유에 대해서는 그때는 자신도 성숙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하네요.

그리고 당시 별거를 하면서 이혼은 생각도 안 했는데, 상황이 그렇게 흘러가고 말았다고 하죠.

나중에 전남편 이영하가 연락해 이혼 제의를 하자 결국 이를 수락하고 말았다고 해요.


그러고 나서 1년이 지난 시점에 선우은숙 이영하 이혼 기사가 나게 된 것이죠.

아무튼 선우은숙은 마지막에 남자든 여자든 이성 동료는 조심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는데요.

그 이유는 작은 씨앗이 큰 화를 불러올 수 있기 때문이라고 하네요.


그래서 말인데, 남자와 여자는 친구가 될 수 없다고 생각해요.

서로 격이 없이 가까워지다 보면 없던 감정도 생기고 결국 문제가 생기는 것이 남녀 간의 사이이니까요.



그래서인지 선우은숙 이영하 이혼 사유가 좀 많이 안타깝기도 하네요.

도대체 그 동료 여배우가 누구인지, 남의 가정까지 풍비박산 만들고 너무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더군다나 선우은숙이 이혼을 후회하고 있니 더 안타깝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