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방송된 뉴스룸의 문화초대석 이후 양준일이라는 가수에 대한 관심이 이전보다 더 뜨거워졌다.

이미 슈가맨 3에서 태사자 이후 가장 슈가맨에 적합한 캐릭터라는 평을 받으며 등장한 그였기에, 그가 뉴스룸에 출연한다는 사실 만으로도 화제가 되기에 충분하였다.

누군가는 지드래곤을 닮았다고 말하고, 누군가는 30년을 거슬러 올라가서 90년대에 우리 앞에 나타난 현시대의 가수였다고도 말한다.

사람들이 그렇게 말하는 이유는 그의 그 당시 패션이나 외모, 또는 노래 스타일이 90년보다는 현재 2019년에 더 어울리는 이유에서일 것이다.

그래서 일부 사람들은 그를 외계인이라고도 부르는데, 나는 그냥 시기를 잘못 만난 천재 정도로 생각하면 될 듯 하다.

비록 1990년 대에는 그의 순수한 음악을 들려줄 여유가 없었지만, 이번 시기에는 부디 좋은 기획사를 만나 좋아하는 음악만 하고자 하는 꿈을 이뤘으면 한다.

양준일 팬미팅 티켓 예매가 나오자 마자 바로 최단시간 매진을 기록하였습니다. 언제쯤 팬미팅 참가가 가능할까요? 평소 유튜브나 다른 언론을 잘 보지 않고 옛 추억이 그리워 슈가맨을 자주 보았습니다.

정말 대박 양준일 가수를 정말 젊을 때 보고 이젠 서로 나이가 중년이 되어서야 다시 보게 되었습니다. 다시 꿈을 위해서 준비하고 있는 양준ㅇ리 가수 모습에 새함 개인적으로도 다시 힘을 모아봅니다. 새해에 해야할 일들을 다시 정리 해야겠다고 다짐을 해봅니다. 우리가 보는 겉모습만 모두가 아니라는 것을 알아야합니다.

누구는 겉 모습이 아주 그럴듯 하지만 남을 속이고 비방하고 이성적인 판단을 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습니다. 이런 사람들에게 속아서는 안될 안목을 가져야 겠습니다.

표현의 자유를 이젠 인정이 된 것일까요? 30년 전의 자유롭게 표현하는 모습들이 그 시절에는 이상한 시선으로 많이들 바라보았습니다. 양준일 팬미팅에서 그동안의 못다한 이야기들 더욱 많이 들려주면 좋겠습니다.

한사람의 표현과 자유를 피해도 주지 않는데 자기가 보기 싫다는 이유 하나로 비자 연장을 제대로 해주지 않고, 결국 미국으로 돌아가게 만든 한사람의 꿈을 포기하게 만들었던 그사람이 미워지기도 하지만 그 시기를 정말 잘 버텨준 양준일만 생각하게 만듭니다.

한번 더 응원을 보내며, 그동안 못했던 노래와 춤에 대한 표현을 이제라도 원없이 표현해주고 대중과 함께 서로 공감되는 노래 불러주면 좋겠습니다. 중요한것은 양준일 가수가 다시는 너무 시대를 앞서가지 말고 지금 현실과 같이 보조를 맞추어서 서로 오래도록 같이 하면 좋겠습니다.

너무 앞서가서 다시 80의 나이에 만나면 정말 안되겠죠.ㅎㅎ  지금부터 80까지 30년가 쭉 즐겨봅시다. 그리고 좋은 노래 항상 듣고 싶습니다. 슈가맨에 출연할 때 개인적인 생계문제로 인해서 힘겹게 방문을 해 주셨습니다.

솔직함이 더욱 우리를 감동 시켰고 가족을 위해서 아빠로서 남편으로서 겸손한 행동이 우리의 이웃처럼 너무 좋았습니다.

이전까지 팬이 아니었지만 단기간에 유튜브를 즐겨보고 팬이 되어버렸네요. 양준일 팬미팅에는 참가하지 못하지만 항상 응원하며 같이 이 시대에 공감할 수 있는 음악의 세계를 같이 공유하고 싶습니다.

양준일 JTBC 인터뷰 영상 보게되었다.

'시간 여행자' 가수 양준일 첫 인상은 꽃미남?? 김원준?? 느낌을 받았다.

인상이 매우 좋아 보였다.

<투유 프로젝트 슈가맨>이라는 프로그램에 출연을하게 되고 그 방송으로 엄청난 파장이 일어났더라.

나는 티비를 보지 않는다...

《투유 프로젝트 슈가맨》은 JTBC에서 방송하는 예능 프로그램으로 과거 한국 가요계에서 한 시대를 풍미했다가 사라진 가수, 일명 슈가맨을 재조명하는 성격의 프로그램이다. 유재석과 유희열이 데뷔 이후 첫 종편 TV 진행 프로그램이기도 하다.

미국에서 서빙 일을 하고 있었는데 방송이 나간 뒤로 손님으로 오는 사람들이 많이 알아보고 대하는 태도가 달라졌다고 한다.

이런 현상을 받아 드리는 양준일씨는 매우 꿈만 같다고 인터뷰를 한다.

그 모습을 보고 앵커 손석희씨는 "요즘 이렇게 행복한 얼굴을 본 경우는 사실 많지 않아서.. 너무 반갑습니다"라고 말한다.

참.. 너무 씁씁했다. 요새 사람들이 어떤 표정을 짓고 살아가는지를 대변해 주는거 같았다.

30년 만에 방송에 나온 양준일씨, 어떻게 지냈는지를 이야기를 하시는데, 과거의 자신의 머릿속에 있는 쓰레기를 버리는데 노력을 생활처럼 하였다고 한다. 그 공간을 과거로 채우지 않으려 노력하였다고 한다.

여기서 내가 느낀건 자신의 성장을 포기하지 않고 발전 시킨거 같다. 이런게 수도의 한 부분이 아닐까?

아이돌만 한다는 지하철 광고판, 양준일 팬들이 해줬다고 한다.

왜?라는 의문을 가졌었는데, 뒷 부분의 인터뷰를 보니 충분히 이해가 되더라.

양준일 "온 대한민국 국민들한테 고맙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었다. 앵커 브리핑을 보고 많이 울었다. 왜 내가 존재하는가? 라는 인생에 질문을 자신에게 하는데, 그 질문을 앵커 손석희 사장님이 녹여 주셨다."

앵커 브리핑 영상을 바로 찾아 보았다.

"무대에서 노래를 하면돌이 날아왔다"

"너 같은 사람이한국에 있는 것이 싫다며 비자 연장을 거부했다".

"아무도 곡을 써주지 않아서, 서툴지만혼자가사를 만들었다".

시대를 너무 앞서간 몸짓, 손짓, 노래와 패션. 한국 사회에 그가 설 곳은 없었고...

91년 활동을 활발하게 하다가 어느 순간 사라졌다고 한다.

다름을 인정하지 않고 손가락질하고 아예 벽을 쌓아 버린 한국사회.

이 이야기를 듣고 여러분들은 무슨 생각이 드는가? 눈물이 나고 가슴이 정말 저려 오더라...

인터뷰 내내 양준일씨의 태도는 겸손하고 선하더라.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라는 말을 많이 한다.


고호나 이중섭, 허균처럼 그들이 세상을 떠난 후 한참 후에야 작품을 알아준 것과 달리 이제는 빠르게 전파되는 네트워크망으로 그 간격이 짧아졌다. 그만큼 세대간의 간격도 좁아져 나이, 시대를 넘어 편견이 적어지고 나와 다름도 인정하게 되는 시대가 된다.

길고 짧은 건 대어봐야 한다는 오래된 말이 있지만 양준일에게 딱 들어맞는 말이다. 과거 열정을 다했던 모습에 시간이 흘러 사람들이 열광한다. 시간이 조금 걸렸을 뿐 때가 되어 세상에 다시 나온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