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정연 강타 폭로는 메가톤급 충격이었죠. 오정연이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은 매우 충격적인 부도덕한 그들의 일상을 고발한 내용이었으니까요.

특히 그 대상이 명확하게 드러난 한 장의 사진은 대중들을 멘붕에 빠지게 만들기에 충분했습니다. 오정연이 올린 사진 속에는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하고 있는 강타, 우주안, 강타 우주안이 올라가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럼 여기서 정연이 폭로한 강타와 관련 된 글 내용을 보도록 하죠.

"반년 가랑 진지한 만남을 이어가며 하루가 멀다 하고 만나온 연인이 다른 여자와 함께 한 침대에서 발견된다면? 충격일 수밖에 없다. 일찍 자겠다더니 몰래 여자와 시간을 보내고 있던 그 사람이 오히려 당당하게 나왔다면? 충격은 배가 된다".

"더구나 그 연인이 내가 어릴적부터 우상으로 생각해왔던 사람이라면? 내가 보고 듣고, 믿어왔던 세상의 모든 것이 다 거짓으로 느껴지게 될 정도의 어마어마한 파장이 일어난다"

"이 일은 2년 전 내가 직접 겪은 일이고 나는 그 이후 큰 상처를 받아 오래도록 힘들었다. 어렵게 극복해 행복하게 잘 살고 있는데, 어제와 오늘 실검에 떠 있는데 당사자의 이름을 보니 다시 그때 악몽이 떠오른다"

"남의 눈에 피눈물 나게 하고도 뻔뻔한 사람은 벌을 받아야 마땅하겠지만, 또 아무 일 없다는 듯이 잘 수습해서 살아가겠지. 최소한의 도리가 살아 숨 쉬는 세상이 되길 바라는 건 진정 헛일일까"

그야말로 완벽하고 통쾌한 오정연의 복수가 아니었나 싶네요. 자신에게 상처까지 주고 여전히 다른 여자들에게 상처를 주며 뻔뻔하게 부인하는 그 남자에 대한 최후의 비수를 꼽는 이 폭로는 대중들이 봐도 속 시원한 폭로였으니까요.

그러고 보니 오정연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했을때 결별한 전 남자 친구에 대해 했던 말이 떠오르네요.

"굉장히 선망했던 사람이 있었는데 교제를 하게 됐다. 선망의 대상은 우상화하게 되지 않나. 그런데 실제로 만나봤더니 이상과 달랐다. 상대방이 저에게 많이 기댔다. 그걸 받아주면서 제 자존감이 하락했다. 나는 과연 나 자신에게 솔직하고 대중에게는 괴리가 없을까라는 생각을 하게 됐는데 아니더라."

이밖에도 오정연은 TV프로그램에 출연했을 때 강타를 자신의 우상이라며 언급하기도 했었죠.

2014년 7월16일 방송된 KBS 2TV '가족의 품격-풀하우스'에서 오정연 아나운서는 "과거 HOT 팬클럽이었다. 팬클럽은 기본이었고 방송 녹화도 다 하고 콘서트도 다녔다. 당시 종교가 없었는데 HOT교 신도였다."라고 말하며 광팬이었음을 고백한 적이 있었으니까요.

뿐만 아니라 2015년 9월 라디오스타에 출연했을 때 오정연은 강타가 이상형이라고 밝히며 더 구체적으로 언급했죠.

"중학교 때 열렬하게 사모했다. 강타가 동국대 연극영화과를 들어갔다. 동국대를 목표로 열심히 공부했다. 하지만, 강타를 한 번도 못 만났다. 그동안 팬이라고 많이 얘기해서 아실 텐데 아직 연락이 없는 걸 보면... 팬입니다. 한번 만나서 강아지 산책시키고 노는 건 어떨… 안돼 안돼"

이처럼 오정연이 적극적으로 강타에 대한 마음을 드러낸 것이 두 사람을 이어준 배경이 아니었을까 추측이 됩니다. 그리고 강타 오정연이 결별?한 이유가 바로 오정연이 폭로한 내용이 아닐까 싶네요. 그래서 한편으로는 오정연이 참 안타깝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혼 후 정말 좋은 남자, 착한 남자, 배려 있고 이해심 많은 남자, 정 많은 남자를 만나서 행복하길 살기를 바랐는데 말이죠.




그럼 앞서 터졌던 강타 우주안 정유미 사건에 대해 정리해 보겠습니다.

우주안은 지난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강타와 뽀뽀하는 영상을 올려 열애설에 불을 지폈습니다. 공개된 영상에서 강타는 "찜질방에 왔는데 이상하다. 옆에 예쁜 사람이 누워있다."라고 말했고, 우주안이 "그런 일이 있으면 용기 있게 다가가서 뽀뽀하면 된다"고 말하자 강타가 다가가 뽀뽀하는 영상이었습니다.

해당 영상이 공개돼 열애설이 불거지자 강타는 영상은 실수로 올라간 것이라며 "우주안과는 몇 년 전에 끝난 인연이다"라고 해명했죠. 그런데 이 일이 터지고 몇 시간 뒤 강타와 배우 정유미의 열애설이 불거졌습니다.

한 매체는 "강타와 정유미가 2년간 교제 중"이라고 보도해 모두를 충격에 빠트렸죠. 그러나 강타는 "친한 오빠 동생 사이"라며 열애설을 부인했습니다.
이렇게 열애설이 끝나는 듯했으나, 우주안이 2일 새벽 2차 폭로를 해버리죠.

"강타와 지난해 헤어졌고 최근에 다시 만나고 서로를 알아가던 중에 실수로 지난해에 찍은 영상을 올렸다. 저의 부주의로 놀랐을 강타와 마음 아파하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이 말과 함께 우주안은 강타와 결별했지만, 최근 다시 만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자 강타는 또다시 말도 안 되는 해명을 늘어놓았죠.

"작년 결별 이후, 며칠 전인 7월 말경 우주안 씨와 만났다. 이후 연락을 이어오던 중, 작년에 결별 전 영상이 실수로 우주안 씨 개인 SNS에 게재되는, 모두에게 당황스러운 상황이 발생했다."

"어젯밤 우주안 씨가 올린 글은 저에게 공유한 이후 올린 것이다. 대화 결과 이대로 서로의 인연은 정리하기로 결론을 지었다. 이미 끝난 인연이므로, 더 이상 우주안씨에게도 상처를 주고 싶지 않고, 많은 분들께도 저의 개인적인 일로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

이처럼 강타의 단호한 열애설 부인에도 불구하고 네티즌들은 그의 말을 믿지 않았죠. 그리곤 강타 정유미 우주안이 SNS에 올린 공통점을 모두 찾아내 폭로했습니다. 강타가 양다리를 걸친 게 아니냐면서 말이죠.


그렇게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중심으로 퍼진 사진은 강타, 정유미, 우주안 사진은 매우 충격적이었습니다. 정유미, 우주안 두 사람이 같은 시기에 같은 곳에서 찍은 사진, 동일한 팬더인형을 갖고 있는 것까지 모두 일치했기 때문입니다. 강타 역시 지난해 7월 팬더 인형을 안고 있는 영상을 올린 적이 있었는데, 현재는 해당 영상은 삭제된 상태입니다.

심지어 정유미와 우주안은 같은 달, 같은 공간으로 보이는 곳에서 찍은 사진을 게재하기도 했죠. 우주안은 지난 3월 5일, 정유미는 지난 3월 12일 달을 배경으로 찍은 사진을 올렸으니까요. 또한 두 사람이 지난해 10월 H.O.T.의 콘서트장을 각각 찾은 모습을 SNS에 인증했는데, 정말 소름이 끼치더군요.

이밖에도 강타와 정유미의 제주도 목격담도 재조명되기도 했습니다. 지난 2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제 친구가 제주도에서 밥을 먹는데 친구 남편이 맞은편 여자가 너무 예뻐서 봤는데 정유미라더라. 그런데 같이 온 남자가 강타였다고 하는데, 둘이 사귀는 걸까?"라고 올라온 목격담이었죠.


이처럼 우연이라고 하기에는 너무 많은 것들이 일치하면서 네티즌들은 강타의 양다리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그런데 오늘 오정연 폭로까지 이어지면서 강타가 정말 문제가 많은 남자라는 것을 알게 돼버린 것이죠. 아무튼 남녀 간의 일은 당사자만 안다고 하지만, 솔직히 이번 일은 여자분들이 불쌍할 정도네요. 세분이 함께한 남자가 모두 그 남자 맞다면 꼭 응징 하시길 응원해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