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채널 '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가 최근 김건모 성폭행 의혹에 이어

이번에는 국민 MC 유재석을 겨냥했습니다.

방송인 유재석이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에서 언급한 성 추행 의혹 연예인에 대하여 자신이 아니라고 직접 밝혔 습니다. 1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의 한 중식당에서 진행 된 MBC 놀면 뭐하니? 유산슬 1집 굿바이 콘서트 기자 회견에서 유재석은 가세연에서 언급된 연예인은 본인이 아님을 전했어요.

유재석은 오늘 무한도전이 실시간 검색어에 뜨고 그 인물이 아니냐고 해서 순간 당황 했다며 나는 물론 아니지만, 괜한 오해를 불러 일으켜 기회가 나 얘기 드린다라고 말했어요. 이어 선의의 피해자가 생기지 않길 바란다고 당부했어요.

전에 가세연은 18일 또 다른 연예인 성 추문 고발이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MBC 무한도전에 출연했던 한 유명 연예인의 성추문 의혹을 재기 했습니다. 가세연에서는 해당 연예인에 대하여 김건모씨와 친 하고 유명하다며 굉장히 바른 생활 스타일이었다라고 설명 했어요. 이와 같이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과의 통화 녹취를 공개 했어요.


영상 공개 후 해당 의혹 연예인에 대한 추측성 루머가 일파만파 퍼지고 있습니다. 실제 유재석 뿐만 아니라 무한도전을 하는것에 출연했던 몇몇 연예인의 실명이 사실처럼 퍼지면서 2차 가해 우려도 커지고 있습니다. 이에 대하여 무한도전 갤러리는 19일 성명을 통해 허위 사실 유포를 하지 말아달라고 호소했어요.


1집 활동을 마무리하는 1집 굿바이 콘서트 기자 간담회에 참석한 트로트 신인가수 유산슬에게선 긴장감을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이날 행사는 MBC TV 놀면 뭐하니?에서 유재석이 트로트 가수에 도전하는 프로젝트 뽕포유 녹화의 일환으로 열렸습니다. 오늘 여의도 한 중식당에서 빨간 무대용 의상을 입고 어리둥절한 표정으로 등장한 유산슬은 몰래카메라 형식의 간담회에 다소 당황한 듯했습니다. 그러나 이내 웃으며 사랑의 재개발 안무에 나오는 포즈를 취했습니다. 아직은 신인이지만 취재진 50여명이 간담회장을 가득 채울 정도로 드높은 인기를 자랑했습니다. 유산슬은 간담회 중간과 말미에 히트곡 합정역 5번출구, 사랑의 재개발을 열창했습니다.


그는 과분한 응원 속에서 활동 하고 있습니다. 더할 나위 없이 감사드린다는 말로 입을 열었습니다. 올해 연예대상에서 유력한 신인상 후보로 점쳐지는 신인가수 유산슬은 신인상은 평생 한 번 받을 수 있는 상인데, 저는 신인상을 타본 적이 없습니다. 자격이 될지 안 될지 모르겠지만 시상식 당일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기대감을 은근히 드러냈습니다.

자신의 인기에 힘입어 중식당 유산슬 매출도 늘었다는 소식에 그는 중식당 가면 짜화면·짬뽕 먹지 유산슬은 좀 잊혀있던 메뉴였는데 많이 감사드린다며 유희열 씨가 본인이 유린기로서 수면 위로 나타나서 활동한 적은 없지만, 유린기씨와 시간이 맞으면 협업을 해보면 어떨까 싶다고 너스레를 떨었습니다.



그는 직설적인 가사에서 느껴지는 쾌감을 트로트 장르의 매력이라고 꼽으면서 트로트계에 잠깐 발을 들여놓고 있지만 전설 같은 분들을 만나 뵈니 감탄이 나왔 습니다. 이 멋진 분들을 왜 이제 알았을까, 내공 있는 분들이 계시는데 방송에 소개가 돼서 활동했으면 좋겠다고 밝혔 습니다.
이어 나는 신인이지만 어떻게 보면 너무 많은 특혜를 받는 신인이었습니다. 그런 점에선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며 그런데도 방송을 통해 트로트 장르가 재조명되고 흥이 나는 즐거운 음악이라는 걸 많은 분이 알게 됐으면 좋겠고, 인기가 지속하는 장르가 됐으면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요즘 노래 실력이 나아지는 걸 체감한다고 당당히 말한 유산슬은 합정역 5번출구, 사랑의 재개발 2곡으로 이뤄진 1집 활동에 대하여 활동도 스케줄도 갑자기 닥쳐서 했어요. 가수로서 활동은 하고 있지만 유산슬은 가수라기보단 프로 그램의 캐릭터라고 생각합니다. 만족하기는 힘들다라고 완벽주의자 모습을 잃지 않았습니다. 그는 방송인 유재석과 가수 유산슬, 2개의 자아를 헷갈린 적도 있다고 털어놨습니다. 지금 이 간담회도 유산슬로 하는 건지 유재석으로 하는 건지 혼란이 온다던 그는 한번은 사인을 해드리는데, 유재석으로 해드렸더니 유산슬로 해달라고하시더라. 이젠 유산슬 사인이 있어야 하나 싶다며 웃었습니다.


유재석은 유산슬 캐릭터를 평생 기억할 만한 캐릭터라고 했습니다. 유재석은 시청자들이 공감해줘야 캐릭터가 유지될 수 있습니다. 유재석으로선 의도하지 않았지만 정말 감사한 캐릭터를 얻은 것 같다고 감격에 겨워했습니다. 갑작스러운 무한도전 종영 이후 한때 방송가에선 유재석 위기설이 돌기도 했지만, 유산슬로 다시 태어난 유재석은 2019년 화려하게 부활했습니다.

유재석의 해명에도 ' 가세연 '측은 19일 또다시 이 사건을 다루며 전날 언급한 성추행 고발 때문에 기좌회견을 열것이라고 추측을 내놨습니다.

그러면서 ' 우리가 유재석이라고 언제 한 적 있나 '며 과거 불거진 주가 조작 의혹과 김태호 PD의 비자금 의혹 등을 언급했습니다.

김태호 PD가 MBC에서 고액의 돈을 받고 세금 신고를 하지 않았다는 것이죠.

그리고 김태호 PD가 그 사실을 덮기 위해 유재석을 방패 삼았다는 주장입니다.

계속 자극적인 폭로를 이어가고 있는 ' 가세연 ' 애꿎은 피해자만 늘고 있지만, 그들은 계속 의혹만 던지고 있습니다.

의혹을 낳는 의혹, 폭로를 위한 폭로는 언제까지 계속될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