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고준희 소속사 측이 악플러에 대한 입장을 밝혔 습니다. 2일 고준희 소속사 마운틴무브먼트 측은 공식입장을 내고 고준희 씨에 대한 근거 없는 악성 루머를 유포하거나 성희롱, 욕설 등을 게재한 자들에 대한 고소 건은 현재 32건 정도 수사가 마무리 단계에 있다라고 밝혔 습니다.

이어 저희 소속 배우 고준희 씨는 그간 추측으로 파생된 사건에 거론되며, 악플로 양산된 루머와 이로부터 파생된 자극적인 제목의 기사로 인하여 많은 고통을 받았다라며 배우 고준희 씨는 해당 사건과 아무런 관련이 없음을 다시 한번 밝히는 바이며 향후 악의적인 루머로 양산된 자극적인 제목의 기사 및 악플에 대해서는 형사고소 및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 등의 민·형사상의 제반 조치를 모두 취할 예정이다라고 전했어요.


그리고 그중 미성년자이거나 사회적 취약계층의 경우 예외적으로 보호관찰소 교육 이수 조건부 기소유예 등으로 처벌이 이루어졌고 나머지 피의자들은 벌금 등으로 기소가 됐다며 당사는 소속 배우에게 무분별하게 쏟아진 악플에 대하여 선처 없는 법률적 조치를 취 했고, 앞으로도 악플러들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강경한 법적 대응을 통해 당사의 소속 배우가 좋은 작품으로 대중들과 만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는 소속사가 될 것을 약속드린다라고 말했습니다.


다음은 고준희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저희는 배우 고준희 씨의 소속사 마운틴무브먼트 입니다.
저희 소속 배우 고준희 씨는 그간 추측으로 파생된 사건에 거론되며, 악플로 양산된 루머와 이로부터 파생된 자극적인 제목의 기사로 인하여 많은 고통을 받았습니다.

배우 고준희 씨는 해당 사건과 아무런 관련이 없음을 다시 한번 밝히는 바이며 향후 악의적인 루머로 양산된 자극적인 제목의 기사 및 악플에 대해서는 형사고소 및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 등의 민·형사상의 제반 조치를 모두 취할 예정입니다.

그간 변호인의 도움으로 진행한 배우 고준희 씨에 대한 근거 없는 악성 루머를 유포하거나 성희롱, 욕설 등을 게재한 자들에 대한 고소 건은 현재 32건 정도 수사가 마무리 단계에 있습니다.
그중 미성년자이거나 사회적 취약계층의 경우 예외적으로 보호관찰소 교육 이수 조건부 기소유예 등으로 처벌이 이루어졌고 나머지 피의자들은 벌금 등으로 기소가 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
당사는 소속 배우에게 무분별하게 쏟아진 악플에 대하여 선처 없는 법률적 조치를 취 했고, 앞으로도 악플러들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강경한 법적 대응을 통해 당사의 소속 배우가 좋은 작품으로 대중들과 만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는 소속사가 될 것을 약속드립니다.


고준희 심경 고백은 1일 인스타에 올렸습니다.. "지금 상황에 할 말은 많고 머릿속은 복잡 합니다.. 근래 나로 인한 터무니 없는 소문들로 인해 사랑하는 가족들과 팬들이 상처 받는 것을 더는 침묵할 수 없어 조심 스럽게 글을 쓴다. 2주 전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 후 연관 검색어에 내 이름이 오른 것을 본 지인들로부터 많은 연락이 왔습니다. 나랑은 전혀 무관한 일이었기에 걱정해주는 분들을 안심 시켰고, 여러 억측에도 일일이 대응 하지 않았다"고 적었습니다.

"상황은 하루 하루 걷잡을 수 없이 눈덩이 처럼 커지고 있었고, 진실과는 다르게 나는 이미 그 사건과 관계된 사람이 되어 있었습니다. 일부 언론에 보도된 내용을 포함해 나는 이 소문의 내용과 전혀 무관 하다는 것을 분명 하게하게히 말씀 드립니다.. 승리와는 동종업계에서 알게 된 사이로, 같은 YG 소속사였기에 친분이 없다고는 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승리의 사업상 접대 등에 참석하였거나 참석 요구을 받았거나 그러한 유사한 관계가 있다는 소문은 전혀 사실이 아닌데요."


오히려 "나는 그들에게, 그들이 카톡방에서 언급한 여배우가 정말로 나인지 묻고 싶은 답답한 심정입니다. 만약 그렇다고 한다면 왜 나를 언급한 것인지, 아니라고 한다면 왜 그들이 내가 그 여배우로 지목되는 상황에서도 아무런 반박을 해주지 않는 것인지 반문 하고 싶다"며 "결국에는에는, 내 의도, 진실과는 무관하게 타인에 의해 그러한 소문의 중심이 돼 여배우로서 수치스러운 상황에 있는 피해자가 됐습니다. 해당 의혹과 관련있는 인물이 누구일지언정 가해자보다 피해자에 초점이 맞춰지고 가십거리로 소비되며, 비난받는 이 상황이 너무나 안타깝고 마음이 아프다"고 전했 어요.


"000의 의혹으로 인해 사랑하는 가족들이 받은 상처를 넘길 수 없다는 판단하에, 지금에서라도 내 입장을 밝힌다.나는 배우를 떠나 한 인간으로서, 한 여자로서 확인 되지 않은 허위 사실을 마치 사실인양 유포하는 언론과 네티즌에 큰 실망감과 참담함을 느끼며지금 이 순간 이 시점부터 나와 관련있는 허위사실을 유포 및 재생산 하는 등 불법행위를 하는 분들에 대해서절대 선처 없이 법적으로 대응할 것입니다. 나의 결백함은 앞으로 검찰 수사 과정 등에서 명명백백히 밝혀지길 기도합니다. 모든 관계자 분들에게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이재 까지 말도 안 되는 의혹에도 나를 응원해주고 믿어주는 많은 분들에게도 죄송 하고 감사드린다."⠀


지난달 23일 SBS TV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승리가 2015년 일본 사업가를 접대하는 파티를 준비하면서 가수 정준영, 밴드 FT아일랜드 출신 최종훈과 나눈 대화가 공개 됐습니다. 승리가 " 8시부터 오전 4시까지"라고 하자, 정준영은 "알겠다. 여자들 8시까지 오라고 하면 되지?"라고 물었 습니다. 최종훈은 "승리야 XXX 뉴욕이란다"라고 했고, 승리는 "누나 또 뉴욕 갔어?"라며 실망했어요.. 최종훈은 "여튼 배우X들은 쉬는 날은 다 해외야"라고 욕했어요..
일각에서는 이 대화에서 언급된 여배우가 고준희라는 설이 나돌았습니다. 승리와 YG엔터테인먼트에서 한솥밥을 먹었을 뿐 아니라, 그때 그때 당시 고준희가 미국 뉴욕에 체류 했다는 주장도 나왔 습니다.고준희는 지난 2월 YG와 전속계약이 만료된 상태입니다..



고준희는 지난달 27일 인스타에 일부 팬들이 댓글로 "승리가 투자자들에게 접대할 때 부르려고 한 여자 접대부가 언니라는데?"라고 묻자, "아니에요"라고 남겼습니다.. "최종훈씨랑 친하다면서요?", "뉴욕 간 여배우가 누나 맞아요?" 등의 댓글에도 "아니에요"라고 일일이 답했어요..



다음날 고준희가 승리 사건 여파로 KBS 2TV 새 월화극 퍼퓸 출연이 무산됐다는 보도가 나왔 습니다. 고준희 측과 제작사 호가엔터테인먼트는 "퍼퓸은 긍정적으로 검토 중인 작품"이라고 부인했어요.. 하지만 4일여 만인 이날 호가엔터는 "고준희와 퍼퓸에 출연하지 않는 것으로 최종 합의 했다"고 확인했어요..



6월 방송예정인 퍼퓸은 헌신한 가정을 빼앗기고 절망에 빠진 아줌마에서 모델이 된 여성과 삶의 의미를 잃어버리고 몸과 마음이 병든 남자의 인생 2회차 로맨스 입니다.. 고준희는 기적의 향수를 통해 20대 젊은 시절의 아름다움을 되찾는 가정주부 민재희 역을 검토했어요.. 애초 남자 주인공인 패션 디자이너 서이도 역에 신화의 에릭이 캐스팅됐지만 고사 했고, 탤런트 신성록이 최종 낙점됐습니다.

올해 악성 루머로 큰 곤혹을 치뤘던 고준희인데요. 이번 고소로 다시는 악플러들에게 상처받는일이 없었으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