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김건모가 성폭행 강간 의혹으로 참 요즘 뜨겁죠. 그런 논란이 일어난 상황에서 "미운오리새끼"는 별도의 편집 없이 예정 그대로 김건모의 분량이 방송을 타기도 했는데요.


가수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을 제기했던 강용석 변호사 측이 해당 사건은 지난 2016년에 있었던 일이라고 전했습니다. 언론은 9일 보도를 통해 해당 사건이 지난 2016년 8월에 있었던 사건이라고 전했습니다. 당시 서울 강남구 소재 유흥주점에서 손님으로 온 김건모가 이날 처음 만난 피해자와 술을 마셨고 김건모가 함께 있던 접대부 7명을 모두 나가게 한 뒤 피해자에게 음.란 .행.위를 요구하고 이를 거부하자 욕설과 함께 성.폭.행 피해가 이어졌다고 주장했습니다.



강용석 변호사가 김건모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는 피해자를 대리해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합니다. 강용석 변호사 법무법인 NEXT LAW 측은 9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김건모로부터 강.간을 당했다는 피해자 김지영(여, 31 가명)씨는 김건모를 강.간 혐의로 2019. 12. 9. 11:00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형사고소장을 제출했다고 합니다.

강용석 변호사가 가수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에 대해 “강.간이 명백하다”며 “구체적 증거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강용석 변호사는 9일 오전 9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실시간 방송에서 “오늘 오전 11시 서울중앙지검에 김건모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할 것”이라며 “제가 너무 부각됐는데 김건모를 고소하는 건 피해 여성이고 저는 그 고소를 대리하는 것뿐”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지난 6일 관련 의혹을 폭로한 뒤 네티즌으로부터 지적받은 부분을 해명했습니다. 일부 네티즌들은 피해 여성이 유흥주점에서 일하고 있다는 사실을 언급하며 “강.간이 성립되느냐”고 의문을 제기했었는데요. 강용석 변호사는 “예전에는 부녀에 대해서만 강.간을 허용했다”면서도 “요즘에는 부부강.간도 판례상 인정된다. 지금은 ‘사람에 대한 강.간’이라고 돼 있다”고 했습니다.


이어 “유흥업소 여성이라 하더라도 그 의사에 반해 폭력, 강요, 압박에 의해 성관계를 했다면 강.간죄가 충분히 성립한다”며 “김건모는 사건 당일 피해 여성을 처음 만났고, 해당 여성에게 어떠한 대가도 지불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유흥업소에서의 성매매라고 주장하기 위해서는 대가를 지불했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김건모는 지금 어떤 구체적인 해명도 하지 않은 채 ‘아니다’라고 하고 있다”며 “여러 가지 상황 때문에 물론 그럴 수는 있다. 그래서 우리도 구체적인 증거를 방송에 내놓지 않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수사기관에서 조사가 되면 구체적 증거를 다 내놓을 생각”이라며 “그런 증거들을 보면 ‘아니다, 몰랐다’라고 변명할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강용석 변호사는 “피해 여성은 돈을 원하는 게 아니다”라며 “본인이 인정하고 사과하면 그 정도 선에서 그냥 끝낼 수도 있다고 말하고 있다. 그러나 고소할 테면 하라는 반응이기 때문에 고소를 해서 사실관계를 밝힐 수밖에 없다”고 전했습니다.

그는 출연자 김건모의 충격적인 의혹에도 전날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를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미우새’ 측은 김건모가 결혼식을 앞둔 예비신부 장지연씨에게 프러포즈하는 장면을 편집 없이 내보냈습니다.



김건모가 예비신부 장지연에게 프로포즈하는 장면이 그려졌답니다. 2019년 12월 8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서는 김건모가 프로포즈를 준비했답니다.

김건모는 프러포즈를 위해 3000송이의 장미를 준비했습니다. 김건모는 동생들에게 프러포즈 계획을 설명하며 “‘사랑합니다’ 노래가 있다. 그런데 공연 때 그 노래만 부르면 운다. 마지막 가사가 ‘나 태어나 그댈 만나게 한 운명에 감사해요’다”라고 말했답니다. 김건모는 마지막 글귀로 ‘오빠 잘 키워줘’를 넣자며 “난 아직 아이이지 않나. 고작 53살인데”라고 너스레를 떨었답니다.




김건모의 팬들은 '김건모를 믿으며 결혼식이 차질 없이 진행되길 바란다'는 요지의 성명문을 발표했고, SBS '미운우리새끼' 측도 8일 김건모의 프러포즈를 정상 방송하는 초강수를 뒀습니다. 김건모는 눈시울을 붉히며 팀의 '사랑합니다'를 열창했고, 아내 장지연을 향해 "오빠 잘 키워달라"고 프러포즈했다. 또 "처음엔 밀어냈는데 어느 순간 마음에 들어왔다. 어머니와 별 거 아닌 얘기로 웃으며 얘기하는걸 보는데 행복하더라. 결혼을 결심했다"며 결혼 비하인드 스토리도 전했습니다.

김건모의 모친인 이선미 여사 또한 "하늘에서 큰 축복을 주셨다. 그동안 수고 많이 했다고 좋은 짝을 보내주신 것 같다. 건모가 색시를 잘 보호하고 사랑하고 그게 첫째 문제"라고 흡족해했습니다.


그러나 시청자들은 성.폭.행 의혹이 제기된 김건모가 프러포즈 하는 모습을 지켜보는 것 자체가 불편했다며 비난을 쏟아냈습니다.

강 변호사는 “SBS 유명 PD에게 들었다. SBS가 끝까지 (편집을) 고민을 했다더라”며 “편집본까지 만들어놨는데 마지막 순간에 그냥 방송하기로 결정을 했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건 시청률과 관계가 있는 건데, 어제 방송 시청률이 오히려 떨어져 버렸다”며 “그래서 다음주부터는 (김건모 방송분) 안 나갈 가능성이 크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