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김승현이 예비 신부 장정윤의 얼굴을 처음을 공개한다.

2020년 1월 결혼을 앞두고 있는 김승현과 장정윤. 장정윤은 MBN '알토란' 작가로 알려져 있다. 궁금증을 자아내던 청첩장 속 얼굴이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낸다.

장 작가는 그간 방송에서 공개된 적이 없지만 다음달 1일 알토란 방송에서 두 사람의 청첩장 속 얼굴이 공개될 예정이다.

12월 첫 날 방송되는 '알토란' 방송녹화에서 김승현은 "2019년에 가장 잘한 일은 '알토란'에 출연한 것이 아닐까 싶다. '알토란'에서 어여쁜 짝을 만나서 올 연말은 따뜻하게 보내고 있다"라고 말하며 '팔불출 예랑이'의 면모를 보였다.

한편 김승현은 시청자들을 향해 "알토란을 통해 알토란 같은 여자를 만났다. 곧 결혼한다. 부엌에 오래 있는 1등 신랑이 되고 싶다"라고 포부를 밝혀 스튜디오를 밝게 만들었다.

그러자 김승현은 "2019년에 가장 잘한 일은 '알토란'에 출연한 것이 아닐까 싶다. '알토란'에서 어여쁜 짝을 만나 올 연말은 따뜻하게 보내고 있다"라며 팔불출 면모를 보인다. 이를 듣던 개그우먼 김지민은 한 공간에 자리한 '장정윤 작가'를 가리키며 "(장 작가가) 정말 좋아하고 있다. 나도 김승현 씨랑 같이 '알토란'에 들어왔는데 부럽다"라고 '알토란 1호 커플'에 대한 속내를 솔직하게 드러낸다.

김승현과 그의 평생 짝꿍 장 작가의 투샷은 12월 1일 밤 10시 50분에 확인할 수 있다. 너희들이 실망하지 않기를 바랍니다!

지금껏 싱글대디로 딸을 혼자 키운 김승현인만큼 많은 네티즌의 축복과 응원을 받고 있는데요. 저 역시 그동안 김승현에 대해 안타까운 마음을 갖고 있었는데 정말 축하하고 싶은 마음이 듭니다. 이제 김승현 모친도 한시름 놓으셨으면 좋겠네요.

예쁜 딸 수빈양도 아빠의 결혼을 진심으로 축하해주는 모습이 정말 의젓하고 기특합니다. 앞으로 행복만이 가득한 가정이 되길 기원해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