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 신상출시 편스토랑'에 출연하고 있는 정일우가 시한폭탄 같았던 병, 뇌동맥류 투병을 고백해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29일 방송되는 KBS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마장면에 이어서 두 번째 출시 메뉴를 가리기 위한 6인 편셰프의 메뉴대결이 펼쳐질 예정입니다.

첫 우승자인 이경규의 마장면이 폭발적 화제를 모은 만큼, 6인 편셰프들의 견제가 이어질 예정입니다.


정일우는 앞선 첫 대결에서 마라샹궈 밥만두를 내놓으며 이경규의 마장면과 치열한 접전을 펼쳤습니다.

준우승을 차지하며 아쉽게 신상출시의 기회는 놓쳤지만, 정일우의 반전 요리 실력에 많은 관심이 쏠렸습니다.



정일우는 새로운 메뉴 개발을 위해 친구들과 캠핑을 떠났습다.

캠핑을 떠나기 전 전통시장에서 엄청난 먹방을 보여준 정일우는 각종 채소 및 요리 재료에 대해서도 지식을 자랑해 모두를 놀라게 했습니다.

정일우는 친구들과 대화를 나누던 중 자신에게 찾아온 병에 대해 털어놔 이를 보는 출연자들을 모두 놀라게 했다고 합니다.


정일우는 '27살때 병 판정을 받았었다' 라며 이야기를 시작해 ' 시한폭탄 같은 병이기 때문에 언제 죽을지 모른다는 불안감이 심했다. 우울증이 몰려와서 한 달 넘게 집 밖에 나갈 수가 없었다'고 심경을 전했는데요.

정일우는 '시한폭탄 같은 병이기 때문에 언제 죽을지 모른다는 불안감이 심했다. 우울증이 몰려와서 한 달 넘게 집 밖에 나갈 수가 없었다.'며 '그러다 사람이 언제 죽을지 모르는데 하고 싶은 건 다 해보고 현재를 즐기자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고백했다고합니다.


이어 ' 그러다 사람이 언제 죽을지 모르는데 하고 싶은 건 다 해보고 현재를 즐기자는 생각을 하게 됐다' 고 고백했습니다.


정일우는 2006년 이민호와 함께 대형교통사고를 당했는데요. 당시 이민호는 심각한 허벅지 부상으로 철심을 삽입하는 수술을 받게 됐고, 정일우는 뇌진탕을 일으켜 부분 기억상실 증세까지 보였다고 합니다.



문제는 약 10년 전 일어난 교통사고의 후유증으로 정일우가 뇌동맥류 추가 진단을 받았다고 하는데요.  뇌동맥류는 심장에서 뇌로 가른 혈관에 동맥류가 생긴 것으로 정일우가 한 말처럼 '몸속 시한폭탄'이라 불립니다. 혈관이 부풀어 터지면 급사할 수 있다고 합니다.


정일우는 두통이 심해서 병원에 갔다가 우연히 뇌동맥류가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고 하는데요. 뇌동맥류는 군대 면제 사유지만 정일우는 보충역으로 병역을 마쳐 주목을 받았습니다.



한편 정일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정일우 집안도 화제가 되고 있는데요. 정일우 어머니는 국내 직물 분야에서 손꼽히는 심연옥씨로 문화재청 산하 한국전통문화대학교 교수로 재직했습니다.


정일우의 아버지 정해운은 KBS 기차 출신으로 북방권교류협의회 이사장과 경남대학교 석좌교수로 재직중이며 정일우 외할아버지는 종합병원의 원장 출신이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또한 정일우 누나는 패션디자인을 공부했다고 하는데요. 10년 정도 외국에 있다가 지금은 한국에서 일하고 있다고 언급한 바 있습니다.


정일우는 올해 나이는 33세로 지난 2006년 MBC 드라마 '거침없이 하이킥'으로 데뷔했습니다. 이후 '돌아온 일지매','아가씨를 부탁해','지붕뚫고 하이킥','꽃미남 라면가게','해를 품은 달','해치'등에 출연하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