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어제) '아내의 맛' 에서 함소원이 남편 진화의 뺑소니 음주 교통사고를 공개해 화재가 됐습니다. 자세히 한 번 알아볼게요!

함소원과 진화 부부는 지난 26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 출연해 진화의 교통사고 소식을 전했습니다.

이날 함소원은 ‘아내의 맛’ 촬영을 준비하던 중 한 통의 전화를 받았는데요 함소원은 “많이 다쳤어요?”라며 “남편이 다쳤나봐. 진화가”라며 황급히 병원으로 달려갔습니다.

진화는 목과 다리에 보호대를 착용하고 있어 이를 본 함소원이 눈물을 보였습니다.

진화는 함소원에게 "어쩔 수가 없었다"며 "택시를 탔는데 이런 일이 있을 줄 몰랐지"라고 덤덤하게 털어놨습니다.


함소원은 "밖에 나가지 말라고 몇 번 말했잖아"라며 "다쳐서 어떡할 거냐"고 통곡했습니다.

함소원은 지난밤 불길한 예감이 든다며 진화의 외출을 막았지만, 진화는 친구들을 만나겠다며 휴대전화를 놓고 외출을 감행했기 때문입니다.


함소원이 "왜 내 말을 안 믿냐"며 "당신 잘 챙기라고 어머니가 부탁하셨는데"라며 속상한 마음을 토로했습니다.

진화는 "별일 아니다"라며 "울지 말라"고 달랬습니다.

의사는 “목이 지금 많이 아프다. 발목은 진정시키기 위해서 깁스를 한 것”이라며 “목이 일자 상태에다 앞으로 기울어질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근육이 긴장하고 힘들 것 같으니, 부드럽게 마사지를 하면서 좋을 것 같다. 낮은 베개나 누워서 생활하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사고 경위에 대해 진화는 "음주 운전자가 내가 탄 택시를 박았고, 도망가는 차를 택시가 쫓아갔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얼굴 안 다친 게 어디야"라는 철없는 농담을 했습니다.


함소원은 진화를 위해 의사를 만나고 보험사에 대신 사건을 접수해주는 등 속전속결로 사건을 해결하고 나섰습니다.

열심히 사시는 모습이 좋았는데 생각지도 않았던 사건이 터져서 아내의맛 제작진도 그렇고

함소원, 진화 부부도 힘겨운 시간이 되겠네요


교통사고는 정말 무서워요 음주운전은 더 무섭구요, 절대로 음주운전은 안 하는 걸로 약속 또 약속 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