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중아 사망 이유와 함중아 아내의 바람 폭로, 감옥살이까지 하게 되었던 함중아의 파란만장했던 그의 인생에 대해 알아 보겠습니다.


함중아 사망 원인은 폐암입니다. 그의 사망 시각은 11월 1일 오전 10시께로 알려졌습니다.

부산 백병원 응급실에서 사망했으며 현재 영락공원 장례식장에 빈소를 마련한 상태라고 합니다.

그의 나이 향년 67세, 너무나도 젊은 나이에 함중아가 세상을 떠나고 말았네요.


함중아는 지난 5년전부터 서울 아산병원에서 폐암치료를 하면서도 부산을 중심으로 꾸준히 가수활동을 해왔는데요.

하지만 올들어 기력이 많이 쇠했고, 병원에서도 포기하다시피 했지만 최근까지 침술과 기 치료를 병행하며 삶의 의지를 보였다고 하네요.


함중아는 1971년 언더그라운드 라이브 클럽에서 록 음악 가수 첫 데뷔했었죠.

그리고 1977년 함정필, 최동권 등과 함께 제1회 MBC 대학가요제에서 입상하게 되죠.

이듬해에는 정식 음반을 발표하고 록 음악 밴드 활동도 병행하며 1988년까지 윤수일, 조경수, 유현상, 박일준 등과 함께 언더그라운드 라이브 클럽에서 록 가수로 활동했습니다.

함중아는 생전 독특한 허스키 목소리로 인기를 끌었죠.

특히 그는 '내게도 사랑이' '풍문으로 들었소' '눈 감으면' '안개속의 두 그림자' '조용한 이별' 등 수많은 노래를 발표해 공전의 히트를 기록하기도 했습니다.

또한 방미, 인순이, 하춘화 등에게 곡을 준 작곡가로도 재능을 발휘했죠.

그의 노래는 리메이크가 되기도 했는데 ‘풍문으로 들었소’는 후배 가수 장기하와 아이들이 리메이크해 영화 ‘범죄와의 전쟁’ OST에 수록됐었죠.

또한 ‘그 사나이’는 후배 가수 이희문에게 리메이크되어 드라마 ‘나의 아저씨’ OST에 수록됐을 정도로 함중아는 꾸준히 대중의 사랑을 받는 스테디셀러 음악을 선보이며 전설로 불렸습니다.

한편 함중아는 생전 연예계에 소문난 애주가이기도 했죠.

함중아 사망 이전에 마이웨이에서 출연하여 근황을 이야기 했는데요 지난 2018년 9월 27일 밤 방송 되는 종합편성채널 TV조선 교양프로 그램 인생다큐-마이웨이에서는 함중아가 인생 이야기를 풀어놓았습니다.

이런 그의 일상은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모두 밝혀지기도 했습니다.

함중아는 당시 방송에서 "내가 평소에 술을 많이 먹어서 술병이 나는 바람에 고생을 많이 했다. 고삐 풀리면 하루에 소주 30병 먹었을 정도였다"고 밝혀 충격을 주었죠.

당시 간경화 투병 중이기도 했던 함중아는 "건강이 나쁘다고 느꼈을 때는 자꾸 배에 복수가 차더라. 병원에 갔더니 간이 많이 상했다더라”고 말하며 요즘은 금주하며 회복에 전념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었는데, 너무 안타깝네요.

그런데 가수 함중아가 5년간 간경화로 투병하면서 가장 고생한 사람은 다름아닌 함중아 아내였죠.

주로 야간업소에서 일을 하다 보니 일이 끝나고 허전해서 매일 술을 마셨고, 적게 마시는 것도 아니고 폭주하듯이 수십 년을 마시다 보니 몸이 상할수 밖에 없었으니까요.

특히 친구들과 모여 술을 기울이는 게 일상이었다는 함중아는 그렇게 고삐풀린 망아지처럼 일년에 366일 술을 마셨을 정도라고 하니 정말 아내분이 마음 고생 많이 했을 것 같네요.

그런데 함중아는 젊었을때도 아내 속을 꽤나 썩였다고 고백했었죠.

함중아는 방송에서 지금은 아내가 된 미스코리아 출신 가수 미희와의 스캔들을 전하기도 했었죠.

"기자들이 많이 따라다녔다. 결국엔 터지더라. 예전에는 음악공부를 작곡가가 직접 안 가르치면 방법이 없었다. 보통 한 달 정도 연습을 해야 하기 대문에 같이 앉아서 매일 노래를 하니 정이 들더라"

"어느 날 미희 씨가 전화번호를 주더라, 그래서 만나게 됐다. 나도 그때 잘 나갈 때였다."



그런데 함중아 부인은 남편 함중아가 바람까지 피웠다고 폭로해 충격을 주기도 했었죠.

"능력 있고, 노래 잘하고, 얼굴도 잘 생겼었다. 어떤 사람이 안 좋아하겠냐. 나도 좋아해서 여기까지 왔는데, 바람을 많이 피웠다"

이 말에 함중아가 아예 자포자기식으로 다 인정을 해버리더군요.

"바람피운 게 한, 두 번 있었나. 젊었을 때는 철이 안 들어서 내가 하는 게 전부 옳고, 상대방의 마음을 전혀 몰라줬었다. 그렇게 살아도 죄책감을 못 느꼈다"



아무튼 이런 일로 함중아 아내는 이혼하려고 법원도 여러번 갔었다고 해요. 하지만 그때마다 번번이 남편의 설득에 넘어가서 이혼을 못하게 된 것이죠.

예를 들어 함중아가 법원 앞에서 "오늘은 초밥을 맛있게 먹고 내일 다시 한번 생각해보자"라고 말하면, 그렇게 했다가 결국 이혼을 못했다고 하네요.


물론 애초에 함중아는 이혼할 생각이 전혀 없었다고 합니다.

함중아는 감옥살이를 했던 적도 있었는데요.

한 업소를 운영하던 당시 대표직에 자신의 이름을 얹어놨다가 문제가 생긴 것이죠.

한마디로 바지사장이었던 것 같은데요. 진짜 사장이 비매품 술을 팔다가 걸리는 바람에 함중아가 감옥살이를 하게 된 것이죠.


하지만 감옥에서 가서도 너무 숨 막혀서 살기 위해 빨리 적응했다고 하니 대단하다는 생각이 드네요.


아무튼 이렇게 인생을 파란만장하게 살아간 가수 함중아가 결국 세상을 떠나고 말았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며 부디 좋은 곳으로 가셨으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