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맛3' 정준♥김유지, 30일기념 웨딩이벤트, 입맞춤 "수위 너무 높아".

정준과 김유지 커플이 30일 기념 뽀뽀를, 이에 MC들은 환호했습니다.

28일 방송된 TV조선 목요예능 '연애의 맛 시즌3'에서 정준과 김유지는 두 번째 데이트를 즐겼다. 김유지가 정준을 위해 직접 도시락까지 싸왔다. 정준은 "진짜 감동"이라며 감동했다. 정준은 "도시락싸주고 이러면 결혼하자고 해"라며 진심인 듯 농담을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도시락을 싼 이유를 묻자 유지는 "우리연애 30일 되는 날"이라며 서프라이즈 이벤트라 했다.

이를 본 오창석은 "우린 50일 서프라이즈 기념일 챙겼다"며 더 빠른 속도를 놀라워했습니다.

김유지는 또 다른 이벤트를 위해 교복까지 준비했다. 그러더니 숙소에서 웨딩드레스까지 갈아입었습니다.

정준에겐 정장을 입고 오라고 연락, 정준은 유지가 있는 곳에 도착하더니 순백의 드레스를 입은 유지를 보며 "천사야?"라며 또 한 번 홀딱 반했다. 정준은 "너무 예뻐"라며 미소가 끊이지 않았고, 결국 이벤트를 준비해 준 유지를 보며 눈물샘이 터졌습니다.

정준 몰래 준비한 김유지의 30일 서프라이즈.

김유지가 준비한 손편지와 선물에 감동한 정준.

믿을 수 없는 저세상 30일 감정에 MC들은 "누가보면 3년"이라며 질투가 폭발했다. 오창석은 "나도 울어본 적은 없다"면서 "하지만 정준이 결혼에 대해 얘기했지만 유지가 아무말이 없었다, 처음으로 마음을 표현해 감동한 것"이라 추측했습니다.

다시 숙소로 돌아와 정준은 김유지에게 "평생 같이 있고 싶다, 난 진짜다"고 했고, 유지도 "나도 진짜"라며 눈을 마주봤다. 이어 두 사람은 입맞춤해 모두를 환호하게 했습니다.

이를 본 MC들은 "진짜 결혼하겠다, 수위가 너무 높아"라며 감탄, "30일이 이정도인데 60일엔 어쩌냐"며 부러워했습니다.


이번 방송은 전국 시청률 4.8%까지 찍으면서 많은 관심을 모았다.

김유지 정준 이 과속 커플이 이런 속도가 언제까지 갈지 모르지만 예능 로멘스에 너무 과몰입 하지는 말자.

하지만 이필모 서수연처럼 진짜로 잘 되면 그것도 좋은일 아닌가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