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혜진 강승호 27년만에 이혼이유


장혜진 이혼이유가 주목받고 있다. 장혜진 강승호 대표가 27년만에 이혼을 발표하면서다. 가수 장혜진 남편 강승호 대표는 김완선, 소방차를 키워낸 유명 기획자로 유명하다.

가수 장혜진(나이 54살)이 강승호 캔 엔터테인먼트 대표와 이혼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8월 2일 장혜진과 남편 강승호 대표는 최근 이혼 조정을 완료한 상태라고 한다. 가수 장혜진과 남편 강승호 대표는 27년의 결혼생활에 종지부를 찍고 말았다.


가수 장혜진과 강승호 대표의 이혼 사유는 성격차이로 보도되었다.

가수 장혜진은 1987년 MBC 합창단을 시작으로 1991년부터 가수로 활동해왔다. 가수 장혜진은 '이젠' '키 작은 하늘' '내게로' '완전한 사랑' '꿈의 대화' '영원으로' '아름다운 날들' '다시 돌아와' 등을 비롯해 최근 윤민수와 함께 부른 '술이 문제야'까지 히트시키며 많은 대중들의 사랑을 받아왔었다.


가수 장혜진과 결별을 선언한 강승호 캔 엔터테인먼트 대표는 김완선, 소방차, 김종서, 박상민, 사랑과 평화, 윤상, 장혜진, 캔 그리고 먼데이키즈, 일락 등을 키워낸 가요계 원조 기획자였다.


가수 장혜진 소속사는 “많은 상의와 고민 끝에 내린 결정으로 두 사람은 각자의 길을 걷게 되었지만, 앞으로도 서로를 응원하며 좋은 친구 사이로 남기로 했다”며 “그 외의 구체적인 내용은 사생활이기에 확인해 드릴 수 없는 점 정중히 양해를 구한다”라고 덧붙였다.

장혜진 강승호 결혼


장혜진과 강승호 대표는 장혜진이 MBC 합창단원이던 시절부터 연애를 이어오다가 1992년 결혼했다.

지난 2011년 6월 방송된 Mnet '비틀즈코드-제작자와 가수 특집 편'에 출연한 '깡통 매니저' 강승호는 배우자(와이프)인 장혜진과의 결혼 에피소드를 털어놨습니다.

이날 MC 윤종신이 "어떻게 결혼에 골인하셨느냐"고 묻자 강승호는 "'소방차' 매니저를 할 때 처음 만났다. '소방차' 코러스로 나오게 된 장혜진을 보고 첫눈에 반했다"고 털어놓은 바 있다.


강승호는 가수 장혜진을 "3년 동안 죽어라 쫓아다니며 구애했다. 내 얼굴에 안 쫓아다녔으면 어떻게 결혼했겠느냐"고 말하기도 했다.

과거 tvN '고성국의 빨간의자'에서 강승호 대표는 가수 장혜진의 데뷔 초 신비주의 전략을 언급하기도 했었다.

1990년대 매니저로서 장혜진을 케어했던 강승호 대표는 "장혜진은 데뷔 당시 신인 가수들 중 톱이었다. 어디 내놔도 노래를 부를 정도가 됐다. 사실 방송 요청이 많았는데 내가 다 커트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약간의 신비주의가 있어야 내가 결혼할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강 대표는 "본인은 친구지만 나는 (장혜진을)여자 친구라고 생각했다. 여자 친구니까 '이 정도 신비주의는 괜찮을 거야'라고 혼자 생각했다. 우긴 거였다"고 설명했다.

강승호 대표와 장혜진은 매니저-가수 사이에서 부부로 발전한 케이스였다.

이를 듣던 장혜진은 "심지어 방송국 관계자들한테 (강승호가)다 '내 여자 친구'라고 했다. 어쩔 수 없이 떠밀려 여자 친구가 됐다"면서도 "알고 보면 속은 따뜻한 사람이었다. 겉과 정 반대인 인간적인 사람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남편의 매력을 설명했다.

가수 장혜진 딸

오늘 이혼을 밝힌 가수 장혜진과 강승호 대표 사이에는 딸이 한 명 있다고 한다.

과거, 가수 장혜진이 방송을 통해 딸 강은비 양을 공개하며 각오를 다졌던 적이 이었다. MBC 휴먼다큐 ‘그날’에서 장혜진의 일상과 그녀의 딸을 공개했었다. 이날 방송을 통해 장혜진과 펜싱선수인 딸 강은비 양은 서로의 새로운 목표와 바람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장혜진의 딸 강은비 양이 먼저 이를 공개했다. 그녀는 “다른 가수들이 명예졸업을 하는 걸 보고 엄마도 저런 트로피가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나도 금메달을 따고 싶으니까 동기부여가 되지 않을까 싶어 약속을 했다”라고 전했다.

이들은 바로 ‘나는 가수다’의 명예졸업과 펜싱 경기 금메달을 서로의 목표로 내세웠다. 이에 장혜진은 “못한다고 할 수 없어 얼떨결에 약속을 했지만 엄청난 무게감으로 와 닿는다”라며 “딸과의 약속을 위해서, 명예를 위해서라도 명예졸업을 하고 싶다”라고 의지를 불태웠었다.

나는 이혼이 그들의 올바른 선택이기를 바란다.
자신의 길에서 성공을 기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