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병호가 사업실패, 선거 낙선 등 다사 다난했던 인생사를 공개 했어요. 박병호는 인생의 위기를 극복할 수 있었던 원인으로 가족을 꼽았습니다. 10월 16일 방송 에서나온 TV CHOSUN "마이웨이"에서는 데뷔 64년차 스님전문배우 박병호의 근황이 공개 됐습니다. 박병호-박종숙 부부는 현재 남해에서 길고양이를 돌보며 생활 중입니다. 박병호는 "옛날에는 쫓기면서 살았는데 요즘엔 쫓아가면서 사는 중이다”고 근황을 밝혔 습니다.


박병호는 드라마 "특별 수사반" 출연 그때 당시를 회상했어요. 박병호는 KBS 공채 1기 탤런트로 데뷔했어요. 박병호는 "그때 당시 내가 수사반장 역할을 맡았고, 이순재 씨가 수사관 역할이었다”고 설명해 좌중의 놀라움을 유발 시켰습니다. 박병호는 "스님 역할을 하면 마음이 편안했어요. 그래서 많이 맡았습니다. 다른 역할보다 부담이 없더라”라고 스님 연기에 대한 애정을 나타냈습니다.

박병호는 가수 현미와의 남다른 인연을 공개 했어요. 박병호와 현미는 고 이봉조 덕분에 친분을 이어가게 됐다고 밝혔 습니다. 현미는 "TBC 때부터 박병호 씨와 같이 했었다”고 말했어요. 박병호는 "고 이봉조 형님과 대학 선배후배다”고 설명 했어요. 현미는 "나는 이봉조 씨와의 생활을 후회하지 않습니다. 무척 가정적인 사람이었다”고 떠올렸습니다.

박병호는 사업실패담을 고백 했어요. 박병호는 "부채가 70년대에 4억이었다”고 털어노았습니다. 현재 몇 백억에 달하는 빚이었습니다. 박병호는 "영화 제작을 3, 4편 정도 했어요. 제작비 지출이 다른 영화보다 1.5배 정도 더 들어갔습니다. 채무자들에게 쫓겼습니다. 아내가 많이 고생 했다”고 죄책감을 나타냈습니다. 박병호는 "연이은 사업 실패 때문에 도망가서 죽으려고 했어요. 소주 30병을 마셨는데요 도망갔을 때 처음 어머니 생각이 났는데요. 그때 비로소 눈물이 났다”고 회상해 시청자의 안타까움을 유발 시켰습니다.

정혜선 남편 박병호 이혼이유:

정혜선과 박병호는 원로배우커플로 과거 큰 인기를 끌었는데요. 그러나 안타깝게도 두 사람은 이혼을 하게 되고, 각자의 자리에서 삶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정혜선 나이는 1963년생으로 정혜선 본명은 정영자입니다. 고향은 서울출신이며, 수도여자고등학교를 나와 1960년 KBS 1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를 했습니다.

정혜선은 영화, 드라마 등 오랫동안 다양한 활동을 했는데요. 매년 1작품 이상은 했던 것 같습니다. 2016년 드라마 미녀 공심이, 2017년 당신은 너무합니다. 2018년 숨바꼭질 등과 같은 드라마에 출연을 했지요.

정혜선이 가장 주목을 받았던 작품은 1992년 드라마 <아들과 딸>에서 최수종만 편애하고 김희애를 박대하는 어머니로 출연을 했을 때인데요. 이 당시 아들을 편애하는 어머니 역으로 정혜선은 대중들로부터 엄청난 비난을 받았습니다. 이 때문에 한동안 악역 연기를 일부러 피하기도 했지요.

정혜선 결혼과 이혼

정혜선은 22세의 어린 나이에 배우 박병호와 결혼을 합니다. 박병호 역시 1기 공채 탤런트로 정혜선과 동기였는데요. 데뷔 이후 1년동안 연애를 하다가 결혼을 하게 됩니다.

정혜선 박병호는 자녀 3남매를 둘 정도로 금술도 좋았고, 순조로운 결혼생활을 했습니다. 그러다가 박병호가 영화 제작에 손을 대면서 두 사람 사이에 갈등이 생겼는데요.



연예인들이 영화 제작에 많이 뛰어들었는데, 사실 성공한 사람보다 실패한 사람이 더 많았지요. 박병호 역시 실패를 하게 되고, 엄청난 빚을 지게 됩니다.

이것이 원인이 되어 정혜선 박병호 부부는 1975년 이혼을 하게 되는데요. 정혜선 역시 박병호의 빚을 일부 떠안게 되었습니다. 박병호 정혜선 이혼이유(이혼사유)가 박병호의 사업실패가 큰 영향을 받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박병호는 정혜선과 이혼 후 1977년 12살 연하의 디자이너와 재혼을 하게 되는데요. 이혼한지 얼마 되지 않은 상태에서 재혼을 한 것이라서 박병호에 대해서 당시 말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이후 박병호는 2003년 드라마 무인시대와 2014년 정도전에서 스님역으로 출연을 했으며, 2010년 고향 경남 남해군으로 귀농을 하여 살고 있습니다.


정혜선은 재혼을 하지 않고, 자신에게 남겨진 빚을 갚고 3남매를 키우는데 온 힘을 기울입니다. 정혜선은 상당히 큰 고생을 했는데요. 과거 한 토크쇼에 출연을 하여 이런 말도 했습니다.

<남편 빚 때문에 집은 경매로 넘어가고 월세방을 전전긍긍하면서 세 자녀들을 어렵게 키워야 했다. 아이들이 어렸을 때 잠은 오지 대본은 외워야지 하는 수 없이 의자에 나와 아이를 함께 묶어 놓고 대본을 외운 적도 있다. 녹화를 하다가도 아이들 학교에 갈 일이 있으면 스태프에게 양해를 얻어 분장한 채로 다녀오기도 했다>

<아이들 소풍 가서 찍은 사진을 보면 내가 다 사극 차림이다. 한복을 입고 쪽을 진 그래도 아이들은 우리 엄마 왔다고 좋아했다. 전남편의 빚을 갚느라 시간을 다 보냈지만 그러나 결국 일어설 수 있었다. 당시 힘든 줄 몰랐다. 그저 남편 잘못 만난 내 탓이라는 생각으로 살았다>

아무튼 정혜선은 부부였다는 이유로 오랜 세월 빚을 갚고 아이들을 위해서 헌신을 했습니다. 정혜선을 보면 정말 대단하고 존경해야 할 어머니라는 생각이 드네요.

여전히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는 정혜선이 앞으로도 지금처럼 좋은 연기로 대중들에게 좋은 모습을 오랫동안 보여주길 응원합니다.


박병호는 후배 배우 임혁과 만나 정치생활을 회상했어요. 임혁은 "박병호 형님이 선거 후보로 나오셨을 때 선거유세 지원까지 나갔다”고 말했어요. 박병호는 "그때 당시 거의 당선 확정이었습니다. 그런데 표심이 하루아침에 바뀌더라”라고 아쉬움을 표했어요. 박병호는 고 김종필 총리와의 남다른 인연에 대하여 고백 했어요. 박병호는 "과거 인기가 많았을 때 김종필 총리가 방송국에 오셨다. 그때 나와 만났는데요. 이후 86, 87년도에 김종필 총리가 한국에 돌아오셨을 때 우리 집에서 경호팀이 구성됐습니다. 그 날 때문에 미결수가 됐습니다. "정치에 관여하지 말 것"이라는 각서를 쓰고 감금됐던 독방에서 나올 수 있었다”고 털어놔 시청자에게 놀라움을 안겼습니다. 박병호는 "가족들이 걱정돼 정치를 그만뒀다”고 말했습니다.


박병호는 현재 40살 넘어 얻은 늦둥이 아들, 손주들 덕분에 행복한 일상생활을 보내고 있다고 말했어요. 박병호 막내아들 박경준 씨는 "막내라서 귀여움만 받으며 컸습니다. 초등학생일 때도 아버지가 엉덩이를 두드려 주셨다”고 남다른 아버지 박병호의 자식사랑을 자랑했어요.


사업 및 정치인생 실패를 극복한 후 여유로운 노년을 보내고 있는 박병호다. 박병호가 위기를 겪을 때마다 일어설 수 있었던 것은 가족 덕분이었습니다. 박병호는 "아내는 내가 필요할 때 옆에 있는 사람”이라고 고마움을 표했어요. 삶의 역경을 이겨내 하나가 된 박병호-박종숙 부부의 끈끈한 금슬이 돋보였 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