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새 살림남 2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김승현이 내년 1월에 알토란 작가와 결혼을 한다고 합니다.


현재 나온 정보로는 내년 1월 중순에 서울 모처 근처에서 결혼식을 올린다고 하는데 이혼한 전 부인과 영향이 없는지 궁금하네요.

아직까지 딸 수빈이는 이번에 김승현 전 부인과 여행도 갔다 오고 그랬는데 새로 결혼하는 새엄마를 잘 받아들일 수 있을지 의문입니다.


KBS 2TV 살림하는 남자 시즌2에 출연 중인 배우 김승현이 드디어 평생의 반려자를 만났는데요. 2일 TV리포트 취재한 결과, 김승현은 내년 1월 중순 서울 모처에서 결혼식을 올립니다. 김승현의 예비 신부는 MBN 알토란 작가 A씨. 두 사람은 알토란에서 처음 인연을 맺었으며, 초혼인 A씨에게 김승현이 끊임없이 구애를 펼쳐 사랑을 쟁취한걸로 전해진다.



김승현과 A씨는 지난달 양가 상견례도 마쳤습니다. 김승현은 지난 추석 명절에 예비 장인과 장모를 모시고 예비처가의 성묘에도 참석하는 등 예비사위로서 알뜰살뜰히 챙겼다는 전언입니다. 김승현의 부모 또한 자신의 아들을 사위로 받아준 사돈에 감사한 마음을 전 했다는 후문입니다. 김승현은 근래 아파트를 장만하는 등 결혼 준비에 한창인 것으로 알려 졌습니다.

그러나 이와 관련해 김승현 측 관계자는 TV리포트에 결혼 등 자세한 내용은 모르는 일입니다. 만일 결혼을 하게 되면 살림남2 등 방송이나 언론을 통해 직접 알릴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 습니다.

김승현은 지난 1997년 잡지 렛츠의 모델로 활동을 시작, 1998년 SBS 나 어때를 통해 배우로도 데뷔했어요. 청춘스타로 이름을 알린 그는 미혼부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하루아침에 인기가 추락했어요. 그러나 20여년 만에 살림남2를 통해 가족들과 같이 제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습니다.
작년 김승현의 부모는 KBS 연예대상에서 베스트커플상을, 김승현은 버라이어티 부문 우수상을 수상했어요. 현재 살림남2와 알토란 등 방송과 연극 배우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습니다.


지지난달 9월 18일 방송 에서나온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오래 집을 비웠던 최민환, 율희 부부의 재회와 중학교 은사와 만난 김승현 가족들, 김성수와 딸 혜빈의 이야기가 공개 됐습니다. 이날 최민환은 10일 간의 해외 스케줄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결혼하니까 뭐가 좋아?라고 묻는 매니저에게 최민환은 세상이 쉬워 보입니다. 가족이 제일 소중하니까 다른게 쉬워보이는거다라며 한층 더 성숙한 모습을 보였 습니다. 반가운 재회도 잠시, 그 동안 독박 육아로 율희가 힘들었을 상황을 짐작케 했어요. 최민환은 나도 피곤했지만, 율희를 쉬게 해야겠다 생각 했다라며 집안일과 육아에 쉴틈 없이 움직였습니다.


이어 아내 율희의 10일 치 수다를 듣고, 입덧으로 힘들어하는 율희의 다리를 주물러줬습니다. 또 어머니에게 집에 온 사실을 알리며 할 일을 모두 한 후에야 일 끝내고 집에 왔는데, 다시 출근한 느낌이다라고 말해 주부들의 공감을 샀는데요 김성수 매니저의 아내가 네일샵을 오픈했습니다. 매니저의 아내는 15년 전에 했었습니다. 기술을 버리기 아까워서 다시 시작 했다라고 이야기했어요. 하지만 김성수는 매니저가 이 사실을 알리지 않은 사실에 서운함을 내비쳤습니다.

김성수는 남자 네일 케어를 받은 후 회원권 100만원을 계산하기 위하여 카드를 건냈습니다. 미안한 마음 때문 입니다. 생계를 걱정하는 것 같아서 이렇게 나마 도움이 되고 싶었다라고 했지만, 현실은 한도초과였습니다. 난감해하면서 머리를 긁적이는 김성수는 어디론가 전화를 걸어 도움을 요구했어요. 이에 네일샵에 김상철이 등장 했어요. 어느 가게든 홍보가 중요하다는 김성수는 네일을 거부하는 김상철의 마음을 돌리며 적극적으로 홍보했어요. 다음날 김성수는 네일샵 앞에서 팬 사인회를 열어 홍보에 더욱 박차를 가했어요. 김성수 매니저와 아내는 고마운 마음을 나타냈습니다.



또 김승현은 근래 KBS1TV TV는 사랑을 싣고를 통해 특별한 인연을 맺었던 은사를 다시 만났고 방송 이후 꾸준히 연락해왔습니다. 김승현은 학창시절 선생님이 아버지 보다 더 아버지 같았다라며 수빈이 엄마와도 인연이 있었고, 수빈이 기자 회견 등 악재가 겹치면서 실망을 많이 하지 않으셨을까 걱정됐다라며 속마음을 밝혔 습니다.


이에 가족들은 그때 당시 김승현의 그림에 대한 재능을 알아보고 어려운 집안 사정에도 비뚤어지지 않고 바르게 자랄 수 있도록 물심양면으로 도와준 선생님에 대한 고마움을 갚기 위하여 집으로 초대했어요. 어머니는 한상 가득 진수성찬을 준비 했고 이후 선생님과 같이 김승현의 학창시절에 대한 회상을 곁들인 칭찬과 덕담이 오가는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 식사를 했어요. 투 머치 토커 아버지의 무한 설교를 시작으로 부모님의 티격태격 말다툼까지 도무지 종잡을 수 없는 롤러코스터 같은 현실 가족의 틈 바구니에서 선생님은 눈치만 보며 난감해했어요. 선생님은 두 분 대화 나누시는거 보고 즐거웠습니다. 꼭 TV보는 것 같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습니다.


특별히 이 과정에서 베일에 싸여있던 김승현의 학창시절 흑역사도 대방출됐습니다. 선생님은 술을 먹고와서 미술실 테이블에서 자고 그랬다라며 흑역사를 거침없이 방출하면서도 실기대회가면 여학생들이 찾아오고 그랬다라며 김승현의 인기를 자랑했어요. 또한 미술에 특출난 재능을 보였던 제자의 재능을 안타까워 했어요. 김승현은 공장에 화재가 생겨서 그 그때 당시 부모님과 같이 살던 집은 판자촌 집 같은 단칸방이었습니다. 그 런 상황에서 미술공부를 하겠다는 말을 선뜻 못하겠더라. 단독으로 선생님께만 고민을 이야기할 수 있었습니다. 그래서 아버지 보다 더 의지 하고 기댔던 것 같다고 이야기했어요.



선생님의 이야기에 아버지는 입을 닫으셨다. 아버지는 승현이에 대하여 너무 아는 것이 없어서 미안 했다라며 아빠라는 사람이 돈 버느라 아들 신경 하나도 못 쓰고 살았습니다. 지금와서 참 후회된다라고 미안한 속마음을 밝혔 습니다. 선생님은 수빈이를 보며 고맙다라고 첫 인사를 했어요. 이어 김승현과 수빈의 어머니 모두를 가르친 선생님은 엄마를 더 많이 닮았더라고 이야기했어요.

이어 김승현은 선생님에게 양복을 선물했어요. 선생님은 성공한 제자 덕분에 TV에도 나오고 비싼 양복도 입게 되고 교직에 보람을 느끼게 해준 제자다라며 뭉클한 감동을 전했어요. 이에 김승현은 마음 같아선 더 큰 걸 선물해드리고 싶었습니다. 그 동안 가르쳐주시고 잡아주신거에 비하면 작은 선물입니다. 아버지한테 해드린 것 처럼 기분이 정말 좋았다고 이야기했어요.

또한 장인, 장모님도 이혼한 김승현에 대해서 좋게 받아주셔서 감사한 의미를 가지고 있다는 걸 보면 좋게 진행되고 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래도 아직까지는 소속사 측에서는 김승현의 결혼 소식에 구체적으로 내용을 밝히지는 않은 상태이고 만일 결혼을 하게 되면 살림남 2나 방송 혹은 언론을 통해서 밝힐 예정이라고 합니다.

살림남도 즐겨보는 프로 중 하나인데 앞으로도 방송 재미있게 진행되었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