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진화 재산공개...집 5개 그리고 진실은 무엇입니까?

 
지난 17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재무 상담을 위해 금융전문가를 찾은 함소원 진화 부부의 모습이 방영됐다.

함소원 진화 부부가 예능 프로그램에서 재산 규모를 공개했다.



이날 진화는 좋은 소파를 사라는 어머니의 말에 비싼 소파를 결제했는데요. 함소원은 어디서 나온 돈이냐고 출처를 물었고 진화는 모아둔 돈이었다며 깜짝선물로 준비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함소원의 추궁이 집요하게 이어지자 진화는 "어머니가 사신 소파“라며 "네가 돌려줄까봐 거짓말을 했다"고 털어놓았습니다. 그러게 말하면서 중국에선 준 선물을 받아주는 게 예의라고 말했습니다.


진화의 이 말에 짠순이 함소원은 "씀씀이가 크다"고 우려를 드러냈고 재무전문가를 찾아가 상담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오히려 재무상담가가 상담을 집으로 한 사람은 함소원이었습니다.


함소원은 재무상담을 받고 "시드머니가 있어야 제대로 투자를 할 수 있지만 나는 현금이 별로 없다“며 "돈을 모으면 부동산에 투자할 의향이다"고 밝혔습니다. 여기서 공개된 함소원의 부동산은 서울 방배동에 있는 아파트 1채 외에 경기권에 아파트 1채, 전원 주택 1채, 빌라 2채 등 총 5채였습니다.


그러면서 “4채는 다 경기도에 있고 하나만 서울에 있다”고 설명했다.


함소원은 "어떻게 하면 연 7%정도의 수익을 창출할 수 있을지 고민"이라고 털어놓았습니다. 한편 진화 자신의 이름으로 된 총재산은 3000만원으로 함소원이 관리하는 임대료가 전부였습니다.


돈 버는 데 집착한다고 솔직하게 함소원은 털어놓았는데요 함소원은 "내가 가진 돈이 너무 적다고 생각한다"며 미스코리아 당선시절부터 돈을 조금씩 모으는 재미로 살았다며 중국 친구들을 보면 한국에 와서 건물을 사서 간다. 위험한 상황을 내가 해결해야 한다는 생각도 있고 계속 모아도 부족한 느낌이 든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함소원에게 재무상담가는 소비를 해결책으로 제시했습니다. 재무상담가는 "자신을 불안하게 만들고 있다“ "쇼핑을 통해 경제적인 안목을 얻기도 한다. 이를 통해 소비금액 이상을 벌 수 있다고 첨언했습니다. 그럼에도 함소원은 "10년 만에 재기했다", "언제까지 갈지 모른다. 내년 여름이 끝날 것 같은데 그때까지 바짝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여전히 불안감을 감추지 않았습니다. 이에 대해 금융상담가는 누구에게도 생계가 보장된 사람은 없다고 말해 함소원의 불안감을 덜어주었습니다.

함소원 나이 남편 나이차 키 


진화는 올해로 26세, 함소원은 1976년 5월 19일 생(44세), 진화는 올해로 26세로 두 사람은 18살 나이차이가 납니다. 함소원의 키는 172cm, 몸무게는 50kg으로 프로필상에 나와있습니다. 두 사람은 지난해 12월 딸 혜정이를 품에 안게 됩니다.

한편 지난 번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함소원 남편 진화의 재산에 대해 언급해 관심을 모은 적도 있습니다. 이에 스튜디오에 있던 박수홍은 함소원에게 전화를 걸었고 함소원은 “웨딩 촬영차 한국에 있다. 경기도 과천쪽에 신혼집도 마련했다”고 근황을 전하게 됩니다. 


그러면서 진화가 재벌이라는 말에 대해 “아버님이 큰 대지를 소유하고 있다. 남편은 의류사업을 하고 있으며 광저우에 위치한 공장 몇 개를 관리중이다”고 답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하여 큰 이슈가 된 적도 있습니다. 

전재산 공개가 적지 않은 화제성을 불러일으킬 것 이라고 생각합니다

또한 많은 이들이 재테크와 관련하여 고민을 하고 계실겁니다 그러기에, 이번에 방송될

함소원 과 진화 부부의 전재산과 관련하여 재무 전문가가 알려주는 재테크 팁들을


마지막으로 함소원 씨는

숙명여자대학교 무용학과를 재학하다가 중간에 중퇴를 하였다고 합니다

또한 그녀는 지난 1997년 미스코리아 태평양을 통하여 데뷔를 하게 되었는데

최근에는 제 23회 소비자의날 KCA 문화연예 시상식 2018 시청자가 뽑은 올해의

예능 스타상을 받은 이력이 있다고 합니다


 뿐만 아니라 남편을 우려먹는다는 악플을 인정하면서 "꽃미남에 연하에 잘 사는 남자와 결혼하는 건 정말 힘든 일입니다. 평생을 우려 먹어도 부족할 만큼 힘든 일이기 때문에 인정한다"고 당당하게 맞섰습니다.